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12.24 16:07
수정 : 2017.12.24 16:09

홍준표 “당에 연탄가스 같은 정치인 소수 남아있다”

등록 : 2017.12.24 16:07
수정 : 2017.12.24 16:09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성완종 리스트' 관련 대법원의 무죄 선고를 받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당내 계파정치 등 논란과 관련 "아직도 틈만 있으면 비집고 올라와 당에 해악을 끼치는 연탄가스 같은 정치인들이 극히 소수 남아있어 심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들도 다음 선거때는 국민과 당원의 징치(懲治)로 정치생명이 다 할것으로 본다"며 이렇게 말했다.

홍 대표는 과거 경남지사 시절을 언급하며 "경남지사로 근무할 때 무상급식 문제로 전교조와 충돌했다.그때 친박들이 지배하던 새누리당에서는 당 뿐만 아니라 청와대까지 철저하게 나를 외면했다"며 "진주의료원 폐업사건은 민주노총과 정면으로 충돌한 사건이다. 이 때에는 나를 출당시키려고까지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던 박근혜정권과 친박들의 비겁한 정치는 전교조와 민주노총이 주동이 된 촛불잔치로 탄핵당하고 구속당하고 모조리 궤멸됐다"며 "보수우파의 궤멸이라고도 하지만 나는 친박의 궤멸로 판단한다. 비겁한 정치의 말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는 당파를 위해 정치하는 것이 아니라 나라와 국민을 위해서 정치를 한다"며 "숙고 끝에 결론이 나면 주저하거나 망설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고 나라와 국민을 위하는 신보수주의 정당으로 거듭나겠다"며 "새롭게 시작하겠다. 지켜봐주시고 성원해주시기 바란다"고 각오를 다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