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홍인기 기자

등록 : 2017.03.20 18:13
수정 : 2017.03.20 18:14

신종합격투기 배틀필드 여성 경기와 메인 챔프

등록 : 2017.03.20 18:13
수정 : 2017.03.20 18:14

18일 서울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종합격투기 배틀필드 FC 개막전이 열렸다. 제시카 로즈 클락(좌), 사라 커프만(우)이 코메인 이벤트 여성부 경기에 치열한 격투를 벌이고 있다.

이 날 경기는 커프만 선수가 스탠딩과 그래플링 양면에서 압도적인 경기를 펼치며 무난하게 승리를 거뒀다. <배틀필드 FC 제공>

신종합격투기 배틀필드 FC 개막전이 18일 서울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열린 가운데 개막전 메인 이벤트에 출전한 카자흐스탄의 이고르 시비리드가 케이지에 등장하고 있다. 이고르 시비리드 선수는 상대 조 레이를 리어네이키드를 초크로 실신 시켜 승리를 거뒀다. <사진=배틀필드 FC 제공>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정은, 국군 의장대 사열 받는다
[단독] 이명희 항공안전 무시한 참견 “왜 남이 화장실 가는 모습 보게 해”
이헌수 “1억 돈가방, 최경환 집무실에 두고 왔다”
“영수증에 찍힌 ‘갑질’ 조현아”… 소비자 불매운동 조짐
PD수첩 ‘총무원장 3대 의혹’ 방송 예고… 조계종 “음해 땐 MBC 사장 퇴진운동”
조총련계 학자 “북한, 완성된 핵무기 보유 뜻 암시”
비핵화ㆍ종전선언 이어 남북 연락사무소 설치도 논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