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용식 기자

등록 : 2015.05.26 17:19
수정 : 2015.05.27 05:48

박근혜정부 첫 현직 장ㆍ차관 형제 나왔다

등록 : 2015.05.26 17:19
수정 : 2015.05.27 05:48

통계청장에 유기준 해수 동생 유경준

국토교통부 제1차관 김경환

개인정보보호위 상임위원 임채호

신임 김경환 국토교통부 제1차관. 유경준 통계청장

(순서대로) 김경환, 유경준

박근혜 대통령은 26일 신임 통계청장에 유경준(54) 한국기술교육대 교수를 발탁했다.

유 신임 청장은 3월 취임한 유기준(56) 해양수산부 장관의 동생으로 박근혜 정부에서 처음으로 ‘현직 장ㆍ차관 형제’가 탄생하게 됐다.

서울 출생으로 서울대 경제학과를 나와 미국 코넬대에서 노동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은 유 신임 청장은 한국개발연구원(KDI) 출신의 노동경제학 전문가다. 한국노동연구원 연구위원을 거쳐 1998년부터 KDI에서 선임연구위원, 정책연구실장, 수석이코노미스트, 인적자원정책연구부장 등을 지냈다. 올해 3월부터 한국기술교육대 교수로 재직 중인 유 신임 청장은 현 정부 들어 중앙노사공익협의회 위원, 국민경제자문위원회 위원 등으로 활동했다. 형인 유 장관은 해양법 전문 변호사 출신으로 부산에서만 3선을 한 친박(親朴) 실세 의원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유 청장을 포함한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신임 국토교통부 제1차관에는 김경환(56) 국토연구원장이 임명됐다. 김 차관은 서울 출신으로 서강대 경제학과를 나와 미국 프린스턴대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서강대 경제학 교수, 한국주택학회 회장, 국민경제자문위원회의 민생경제분과 위원 등을 지냈다. 개인정보보호위원원회 상임위원에는 임채호(57) 소청심사위원회 상임위원이 임명됐다.

세종=김용식기자 jawohl@hk.co.kr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충성하는 80명만 있으면 돼… 박근혜 공천 살생부 있었다”
‘드루킹 논란’ 김경수, 노 전 대통령 찾아 출마 신고
재벌 갑질 이번엔 CJ 이재환… ”비서에 요강 청소도 시켜”
“폼페이오 방북, 김정은의 됨됨이 직접 재본다는 의미'
“이웃서 자녀 짝 찾아요” 강남 아파트 그들만의 혼맥
英 엘리자베스 2세, 찰스 왕세자 후계자로 공식 인정
[단독] “조현민보다 더했다” 유명 콘텐츠 업체 대표 ‘갑질’ 논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