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강윤주 기자

등록 : 2018.01.05 16:51
수정 : 2018.01.05 17:53

민주당 의원들 광역단체장 출마 러시… “1당 지위 잃을라” 걱정

등록 : 2018.01.05 16:51
수정 : 2018.01.05 17:53

양승조 의원 충남지사 출마 선언

현역의원 출마 땐 의원 사퇴해야

한국당과 5석 차… 역전될 수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무술년 새해 첫날인 1일 오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축하떡을 자르고 있다.오대근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현역 의원들 사이에서 6ㆍ13 지방선거 출마 행렬이 본격화 하고 있다. 주로 중진 의원들이 중심으로, 문재인정부의 고공행진 지지율에 힘 입어 여의도를 떠나 광역자치단체장 도전으로 몸집 키우기를 시도하는 것이다.

열세 지역일수록 경쟁력 있는 현역 차출이 불가피하다는 여론도 이런 현상을 가속화하고 있다. 그러나 현역 의원들의 출마로, 민주당 의석수가 줄어들게 되는 만큼 원내 제1당 사수에 대한 고민도 깊어지는 모습이다.

첫 테이프는 4선의 양승조 의원이 충남지사에 공식 출마 선언을 하며 끊었다. 박원순 시장이 3선 도전을 공식화 한 서울시장의 경우,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의원들만 박영선(4선), 우상호ㆍ이인영ㆍ민병두(3선), 전현희(재선) 의원 등 5명이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출마 의사를 밝힌 경기지사는 친문 핵심 인사인 재선의 전해철 의원이 “저도 경쟁력이 있다”며 의지를 드러냈고, 안민석(4선) 의원도 출마 채비에 나섰다. 인천시장은 홍영표(3선), 박남춘ㆍ윤관석(재선) 의원 등이 물망에 올랐다. 이 밖에도 충북지사엔 4선의 오제세, 대전시장은 이상민(4선), 박범계(재선), 전남지사로는 이개호(재선) 의원 등이 거론된다.

민주당의 불모지로 여겨진 영남권에도 현역 도전 바람은 거세다. 부산시장은 김영춘(3선) 해양수산부 장관과 오랜 기간 부산 지역 기반을 다져온 최인호, 박재호 의원(초선) 등이 꾸준히 이름을 올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인 김경수(초선) 의원의 경우 경남지사 차출설이 본인의 의사와 무관하게 나오는 상황이고, 민홍철(재선) 의원의 도전도 점쳐진다.

현역 의원들의 출마 러시는 치열한 내부 경선으로 유리한 선거 고지를 점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지난 대선 경선에서 이재명 성남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등 자치단체장들이 전국구 정치인으로 발돋움 한 만큼, 차기 주자를 키우는 효과도 있다.

그러나 현역 의원이 본선에 나갈 경우 의원직을 내려놓아야 하기에 의석 감소가 불가피하고 이에 따라 원내 제1당의 지위가 언제든지 역전될 수 있다는 게 걱정이다. 현재 민주당은 121석, 자유한국당은 116석으로 불과 5석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여소야대 정국에서 원내 제1당을 한국당에 넘겨줄 경우 5월로 예정된 하반기 원구성 협상에서 국회의장직도 위태로워지는 등 향후 국회 운영에서 민주당이 상당히 불리해질 수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서울 노원병과 송파을, 울산 북구 등 재보궐이 치러질 것으로 예상되는 6곳에 더해 현역의원들이 빠지는 지역구까지 합치면 재보궐 선거가 미니 총선급으로 판이 커질 수 있다”며 “지방선거 압승과 함께 재보선 선방으로 원내 제1당 사수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아야 하는 처지다”고 했다. 강윤주기자 kk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MB에 충성하자니 검찰 수사 탄탄... 김백준 딜레마에
'10년 끊었지만... 지금도 필로폰 말 들으면 몸이 먼저 반응'
‘BBK영상 주어 없다’고 했던 나경원 의원 “국민들 욕 좀 하셨겠다 생각”
[단독] “국정원 특활비 10만달러 대통령 관저로 들어갔다”
‘들깨탕ㆍ한우갈비찜’ 北현송월, 어떤 음식 대접받았을까?
하지원 동생 전태수 사망 “우울증 치료 중 비보”
평생 원망했던 엄마가 시한부... 어떻게 보내드려야 할까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