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서희 기자

등록 : 2017.10.12 17:52
수정 : 2017.10.12 17:58

[2017 국정감사] “데이터 100MB에 9900원 로밍 요금은 폭리”

등록 : 2017.10.12 17:52
수정 : 2017.10.12 17:58

12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일 데이터 100MB를 제공하는 이동통신 해외 로밍 요금이 9,900원인 것은 지나친 폭리라는 지적이 나왔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12일 오후 경기도 과천 정부과천청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청사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나와 국감 위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은 “이통 3사의 1일 해외 로밍 요금이 100MB에 9,900원인 것은 봉이 김선달이 대동강 물을 파는 수준의 폭리”라며 “현실화해달라”고 증인으로 참석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에게 요구했다.

김 의원은 “가령 일본 데이터유심을 들여와 국내에서 파는 사업자들은 데이터 3GB 정도를 3만원에 쓸 수 잇는 유심을 팔고 있다”며 “그렇게 팔고도 남는다는 얘기인데, 그에 비하면 이통사의 현 로밍 요금은 폭리 중 폭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박 사장은 “해외에 나가면 그 나라의 통신망을 쓰는 거라 국내 통산사와 해당 통신사가 서로 비용을 정산한다”며 “현재는 현지 요금 수준에서 로밍 요금을 정산하고 있는데, 이를 국내 요금 기준으로 바꿔야 되지 않느냐는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사장은 “특히 우리나라 사람의 사용이 많은 일본 소프트뱅크 같은 사업자들과는 (국내 요금을 기준으로 로밍 요금을 매기는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연탄가스에 혼자 살아남은 동생 “형이 그랬다” 지목했지만…
[단독] “우병우, 출판문학계 블랙리스트에도 관여했다”
[단독] “불법자금 혐의 이우현, 20여명에 10억대 받았다”
SNS 타고 사기 소동까지… 허상의 바람 거센 비트코인
엑소 멤버와 카톡하는 상상… AI가 이뤄드립니다
외국인 연출한 한국 전통예술, 세계무대로 향한다
정세랑 “문학 풍경의 일부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