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치섭 기자

등록 : 2017.05.15 13:24

“이웃 해치겠다” 경찰에 직접 신고한 60대 영장

등록 : 2017.05.15 13:24

게티이미지뱅크

부산 사하경찰서는 흉기를 휘둘러 이웃을 위협한 혐의(살인미수)로 A(60)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4일 정오쯤 부산 사하구 자택 인근 이웃인 B(50)씨에게 흉기를 들고 가 2차례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앞서 11시 30분쯤 경찰에 전화를 걸어 “이웃을 죽이러 갈 거다”고 신고했다가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조사결과 A씨는 이웃으로 지내는 B씨가 자신에 대해 안 좋은 소문을 내고 다닌다고 오해, 오랜 기간 감정이 쌓인 것으로 드러났다.

정치섭 기자 su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盧, 文에 배웠습니다” 바른미래당, 성폭행 의혹 후보 비판 게시물 논란
[김진석의 우충좌돌] 왜 대통령 권력집중에는 둔감할까
[단독] 1억대 휴대폰 사기범, 3년간 꽁꽁 숨어있다 '배달음식'에 덜미
강제성 없는데… 색깔 페트병 퇴출될까
‘설정스님 의혹’ PD수첩, 조계종과 정면충돌
“독거노인 고독사의 진짜 처방전은 일자리죠”
남북회담 만찬에 평양 옥류관 냉면 오른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