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7.07.31 10:24
수정 : 2017.07.31 20:50

미ㆍ일 정상 통화했는데… 정작 문대통령은 휴가 뒤에

등록 : 2017.07.31 10:24
수정 : 2017.07.31 20:50

靑 “정의용ㆍ맥매스터 이미 협의”

휴가 직후로 일정 조율 중”

안보 위기 속 휴가 비판 고조에

“대응 체계 갖춰 미룰 이유 없어”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직후인 5월 1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휴가를 다녀온 직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전화통화를 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31일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달 29일 새벽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의 통화에서 양국 정상 간에 필요하면 바로 대화를 한다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통화 시기는 문 대통령이 휴가를 다녀온 직후에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면서 “일정은 조율 중에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전날 일본 정부로부터 외교부를 통해 양국 정상 간 통화를 요청해 온 사실을 공개하고 “조만간 시간을 잡아서 통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미 정상 간 통화에선 북한의 도발에 따른 한미, 한미일 간 강도 높은 대북제재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청와대는 양국 정상이 북한 미사일과 관련해 포괄적인 공동대응을 하고 있으며 정 실장과 맥매스터 보좌관 간 협의가 있었기 때문에 통화를 서두를 필요는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 앞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일본 수상은 이날 오전 북한의 ICBM급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50분 간 전화통화에서 공동대응 방침을 재확인했다.

청와대는 안보 위기 속 문 대통령의 휴가에 대한 비판론도 적극 대응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이 미사일을 쐈다고 휴가를 미룰 이유는 없다”면서 “얼마나 대응체계를 잘 갖추고 실제로 대응하느냐가 중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언제든지 대통령이 군 통수권을 지휘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 놨다”며 “오히려 북한이 미사일을 쐈다고 해서 대통령이 휴가를 안 가는 것도 북한에 끌려 다니는 듯한 인상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