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인턴 기자

등록 : 2018.01.12 18:03
수정 : 2018.01.12 18:29

미 최초 커밍아웃하고 동계올림픽 출전 애덤 리펀, “백악관 초청 두려워”

등록 : 2018.01.12 18:03
수정 : 2018.01.12 18:29

애덤 리펀이 6일(현지시간) 열린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미 피겨선수권대회에서 4위를 한 뒤 꽃다발을 높이 들어보이고 있다. 캘리포니아=AFP 연합뉴스

“백악관이 올림픽 대표팀을 초청하더라도 가지 않겠다.” 미국 최초로 공개 커밍아웃 하고 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남자 피겨 대표 애덤 리펀(29)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 대한 반감을 드러냈다.

리펀은 12일(한국시간)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백악관에 가지 않을 것이다. 그곳에서 나와 같은 사람들이 환영 받으리라고 생각지 않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방에 들어섰을 때 사람들이 내가 있는 것을 불편해하는 그 느낌을 잘 안다”고 말했다.

리펀은 지난 7일(현지시간) 남자 피겨종목에서 올림픽 출전권을 얻었다. 그의 출전이 확정되자 미국의 많은 언론이 공개 커밍아웃 하고 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첫 사례가 나왔다며 주목했다. 미 피겨스타 조니 위어(34)도 동성애자였지만 선수시절 공개적으로 드러낸 적은 없었다. 애덤 리펀 외에도 평창올림픽에 오는 성소수자 선수는 피겨의 에릭 래드포드(33ㆍ캐나다), 프리스타일 스키의 구스 켄워시(27ㆍ미국) 등이 있다.

리펀은 자신의 트위터에서 “동성애 운동선수가 된다는 것은 이성애 운동선수가 되는 것과 똑같다”고 밝혔다. 리펀은 다른 인터뷰에서 “올림픽에 출전하는 선수가 자신의 신념을 말하는 것은 중요하다. 그리고 자신이 옳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을 밝히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직후 백악관 홈페이지에서 성 소수자(LGBTQ) 관련 게시물을 전부 삭제했다가 논란이 일자 ‘LGBTQ 커뮤니티를 포함해 성소수자의 권리를 계속 존중하겠다’는 성명을 낸 바 있다.

김주은 인턴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20대에 마약, 40대 전과3범 ‘비참한 쳇바퀴’
[단독] 대검, 朴 정부 유력인사 감싸기?... 비위첩보 보고한 수사관 경질
[겨를] 남자가 무슨 성적 수치심? “우리도 불편해 배려받고 싶어요”
투자냐 투기냐…세대 갈등으로 번지는 비트코인 광풍
불 났는데… 대피도 못한 쪽방촌 노인
[최문선의 욜로 라이프] 위로 한마디... 꽃다발... 쇠고기... 자판기엔 다 있어요
평창판 쿨 러닝, 아프리카 가즈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