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경성 기자

등록 : 2018.02.07 14:15
수정 : 2018.02.07 15:19

“한미훈련 재개되면 정세 다시 파국”… 북한, 연일 경고

노동신문 “개선 첫걸음 북남관계 휘청”

등록 : 2018.02.07 14:15
수정 : 2018.02.07 15:19

지난해 한미 연합 독수리연습 기간 중 부산항에 입항한 미국 항공모함 키티호크. 한국일보 자료사진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북한이 한미의 올림픽 뒤 연합 군사훈련 재개 방침을 연일 비난하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7일 ‘북남 화해와 정세 안정을 해치는 위험한 도발 소동’이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글에서 “미국과 남조선의 군부 호전광들이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가 끝나자마자 우리 공화국을 겨냥한 대규모적인 합동 군사연습을 재개한다면 이제 겨우 개선의 첫걸음을 뗀 북남관계가 휘청거리게 되고 조선반도 정세는 또다시 엄중한 파국 상태에로 되돌아갈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한미 연합 훈련 연기가 “결코 누구에게 선심을 베푼 것이나 평화 보장에 대한 관심으로부터 출발한 것이 아니라 북남관계 개선과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에 대한 남조선 각 계층과 국제사회의 강력한 요구에 못 이겨 하는 수 없이 취한 것”이라고 폄하하면서다.

신문은 “조선반도에서 긴장 완화의 조짐이 나타나고 있는 때에 미국이 벌써부터 올림픽경기대회 이후의 합동 군사연습 재개에 대해 공언하고 있는 것은 그저 스쳐 보낼 문제가 아니다”라며 미국이 올림픽이 끝나자마자 한미 연합 훈련을 실시하려는 건 “조선반도의 긴장을 완화하고 평화적 환경을 마련하기 위한 우리의 성의와 진지한 노력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전날 관영 조선중앙통신 논평을 통해서도 “미국과 남조선이 대규모 합동 군사훈련을 재개한다면 조선반도 정세는 또다시 엄중한 파국 상태로 되돌아갈 수밖에 없으며 그 책임은 전적으로 도발자들이 지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앞서 지난달 25일(현지시간) 미 합동참모본부는 평창 올림픽이 끝나는 즉시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같은 날 우리 국방부도 동일한 입장임을 확인했다. 그러자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같은 달 31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내 미국의 연합 훈련 재개 공언을 거론하며 남북관계 개선에 방해되는 행동을 못하도록 하는 문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상정해 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6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승훈, 매스스타트 올림픽 초대 챔피언
은메달 따고도 고개 못 든 김보름 “죄송한 마음, 큰절 했다”
김영철 방남 저지 위해 통일대교 막아선 한국당
'미투' 의혹 조재현 “죄스러운 행동…피해자들께 속죄하겠다”
[다만세] ‘중동의 해방구’ 바레인, 돼지고기 팔고 클럽 북적
[목욕재개] ‘부산 센텀시티 공사 중 온천수가 콸콸’ 확인해 보니…
[인물 360˚] 폭로의 시대 “다같이 싸우면 아무도 다치지 않는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