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성 기자

등록 : 2018.07.13 10:01
수정 : 2018.07.13 10:52

트럼프 취임 후 첫 영국 방문…곳곳에서 항의시위

등록 : 2018.07.13 10:01
수정 : 2018.07.13 10:5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12일(현지시간) 런던 서쪽 블렌하임 궁정에 블랙티 만찬을 위해 도착해 공식 환영식을 보고 있다. 런던=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테레사 메이 총리가 블렌하임 궁전 입구 계단을 오르고 있다. 런던=EPA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테레사 메이 총리가 블렌하임 궁전 입구 계단을 오르고 있다. 런던=EPA 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탄 헬리콥터가 영국 런던 리젠트 공원에 있는 주영 미국대사 관저에 착륙하는 아래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문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리고 있다. AP=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가 머물고 있는 영국 런던 윈필드 하우스 주영 미국대사관저 옆에서 시위대가 시위를 벌이고 있다. 런던=로이터 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가 머물고 있는 영국 런던 윈필드 하우스 주영 미국대사관저 옆에서 시위대가 시위를 벌이고 있다. 런던=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취임 후 첫 영국 방문을 했다. 이날 오후 런던 스탠스테드 공항을 통해 입국한 트럼프 대통령은 영국에서 나흘 일정으로 머물 예정이다.트럼프 대통령은 공항 도착 후 헬기를 타고 런던에 있는 미국대사관저인 윈필드 하우스로 향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숙소인 윈필드 하우스와 영국 총리 관저가 있는 다우닝가 등 런던 곳곳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항의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김주성 기자 poe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가 푸틴을 워싱턴에 초청했는데 미국 국가정보국장은 몰랐다
北, 문 대통령 '그 누구'로 지칭하며 강도높은 비난
김진태 “난민법 개정안 발의…국민 숨넘어가게 생겨”
“오늘까지도 출석거부..” 박근혜 국정농단 2심도 징역 30년 구형
트럼프의 관세폭탄 불똥, ‘트럼프 모자’에도 튀었다
추미애 “기무사 문건은 사전준비된 친위쿠데타 문건”
도심에 공룡이 나타난다면… ‘깜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