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2.05 16:02

'197.5cm' 김신욱 4경기 연속 헤더골, 한국대표팀 사상 최초

등록 : 2018.02.05 16:02

김신욱, 머리로만 4경기 연속골/사진=KF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김신욱(30, 전북현대)가 최근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터뜨린 4경기 연속 헤딩골은 역대 한국대표팀 A매치 사상 최초의 일이다.

김신욱은 지난해 12월 일본에서 열린 동아시안컵 일본전에서 헤딩으로 팀의 첫 번째 골을 기록한 것을 시작으로, 1월 27일 몰도바전, 30일 자메이카전에 이어 지난 3일 라트비아전까지 4경기 연속 헤딩으로 득점했다.

대한축구협회의 집계에 따르면 A매치에서 한 선수가 4경기 연속골을 터뜨린 경우는 지금까지 15회(선수로는 12명)가 있었다. 그러나 4경기 연속 헤딩으로 득점을 올린 적은 그동안 한번도 없었다. 현재까지의 조사에 의하면 3경기 연속 헤딩 득점도 없었다.

과거 1970년대 190cm의 큰 키로 대표팀의 최전방 공격수로 활약했던 김재한도 머리로 많은 골을 넣었지만, 헤딩으로 연속 득점한 것은 1977년의 2경기에 불과했다. 가장 최근의 헤딩 연속골은 설기현이 지난 2006년 9월 2일 이란전과 9월 6일 대만전에서 각각 1골씩 떠트린 것이다. 아울러 역대 한국 대표팀 A매치에서 3경기 연속 헤딩으로만 득점이 기록된 것도 이번 몰도바 - 자메이카 - 라트비아전이 처음이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슈퍼볼 ‘언더독’ 필라델피아, 뉴잉글랜드 꺾고 사상 첫 우승

[E-핫스팟] ‘블랙 팬서’, 마블 첫 블랙 히어로..韓 관객 사로잡을까

겁을 상실한 사나이, ‘시속 150km’ 루지 황제 펠릭스 로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야권 “탈원전 정책 중단해야” vs 문 대통령 “속도 급격하지 않다”
김기춘 “박근혜 징용소송 대책 지시해 공관 비밀 회동 후 내용 보고”
리비아 한국인 피랍 41일째 범인 ‘감감’… “인질 건강ㆍ동선 파악”
문 대통령∙여당 지지율 동반 추락… “문제는 경제”
설정 총무원장 탄핵 … '차기 겨냥' 벌써 수싸움 돌입
국내 은행들 터키 리라화 환전 사실상 중단
갈치 어선 70% 줄이라는 일본... 3년째 표류하는 한일어업협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