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고은경 기자

등록 : 2018.02.15 09:00

사료는 출발 2시간 전에… 반려동물 명절 건강하게 보내는 법

등록 : 2018.02.15 09:00

반려동물도 명절증후군을 겪는다. 케어 제공

명절이 되면 찾아오는 ‘명절증후군’은 사람뿐 아니라 반려동물들에게도 찾아온다. 다른 장소로 이동하거나 홀로 남겨질 경우 스트레스를 받게 될 뿐 아니라 기름진 명절 음식을 잘못 먹고 탈이 나는 경우도 많다.

동물권 단체 케어가 14일 설 연휴 기간 반려동물을 돌보는 방법을 소개했다.

장거리 이동 시 급여는 2시간 전에

자동차를 타고 반려동물과 장거리 이동할 때 사료는 출발 2시간 전에 급여하는 것이 좋다. 이동 중 급여하는 경우라면 칼로리는 적고 포만감이 높은 습식사료를 권한다. 반려동물을 차 안에 태울 때는 가능한 이동장을 활용한다.

반려동물이 멀미가 심해 침 흘림, 구토 등 증상을 보이는 경우 휴게소 들러 자주 바람을 쐬어 주거나 수시로 물을 먹이는 것이 좋다. 반려동물 멀미약은 대부분 안정제이므로 반드시 수의사와 상담 후 급여하고, 최소 출발 30분~1시간 전에 먹인다.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에도 다른 사람들에게 방해가 되지 않도록 이동장은 필수다. 항공을 이용할 경우 각 항공사별 반려동물 운송서비스를 사전에 확인한다.

호텔에 맡길 때는 주인 옷도 함께

반려동물을 부득이하게 데려가지 못하는 경우라면 반려동물 호텔이나 펫시터를 알아봐야 한다. 반려동물을 주인과 떨어진다는 사실만으로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 호텔을 이용할 경우 먹던 사료나 간식, 주인의 체취가 묻어 있는 옷, 이불 등을 챙겨 보내면 불안감을 줄일 수 있다.

펫시터를 고용할 경우 반려동물이 낯선 사람에 대한 거부감으로 흥분하거나 공격하는 것을 대비해 동물을 위한 별도의 공간을 마련하는 것도 고려해볼 수 있다. 펫시터를 선택할 때는 전문성과 평판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귀엽다고 반려동물에게 명절 음식을 주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케어 제공

기름진 명절음식ㆍ음식 뼈는 건강 해쳐

명절 음식에 들어간 양파와 마늘은 적혈구가 손상돼 용혈성 빈혈을 일으킬 수 있다. 명절음식 대부분이 소금간이 되어 있어 신장이나 심장에 좋지 않으므로 가급적 먹이지 말아야 한다. 샐러드에 들어가는 건포도는 소량으로도 급성신부전을 일으킬 수 있으며 파전, 동그랑땡처럼 기름진 음식은 위장장애나 급성췌장염을 유발할 수 있다. 떡국에 들어가는 가래떡은 식도에 붙어 호흡곤란을 가져올 수 있으며, 생선구이나 뼈가 붙은 고기(갈비찜, 닭고기)는 생선가시나 뼈 조각이 목에 걸릴 수 있다.

유기동물 발견 시 유기동물보호센터에 신고

길 잃은 동물을 발견할 경우 전국 지방자치단체 유기동물보호센터에 신고하고, 동물을 잃어버렸을 경우 전국 유기동물 보호센터에 입소된 동물을 검색해 볼 수 있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 (http://www.animal.go.kr/portal_rnl/index.jsp)을 활용한다.

명절에는 유기동물도 늘어난다. 하지만 현행 동물보호법 제8조 4항에 따라 동물을 유기할 경우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물어야 하며, 올 3월부터 과태료는 300만 원으로 상향조정 된다. 유기 동물을 팔거나 죽이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고은경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정부, GM 철수 땐 ‘호주식 해법’ 검토
[단독] 도곡동 땅 매각대금 중 40억, MB 사저 증축에 사용 정황 포착
재건축 ‘첫 단추’ 안전진단부터 ‘마지막’ 부담금까지 전 과정 옥죈다
조현병ㆍ우울증 환자 보는 시선, 더 차가워졌다
“여엉~미이~” 외치는 빙판의 돌부처, 마음 약해 무표정?
[겨를] “첫사랑의 기억, 사과향으로 만들었어요”
‘따끈’과 ‘뜨끈’ 사이… 시린 몸 녹이는 수프 한 그릇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