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성환희 기자

등록 : 2018.06.10 14:32
수정 : 2018.06.10 19:04

최지만, 빅리그 첫 만루포 쐈다

등록 : 2018.06.10 14:32
수정 : 2018.06.10 19:04

1점 뒤진 상황 대타로 나와

시즌 2호, 통산 9호 홈런

밀워키 감독 “엄청난 타격”

최지만(밀워키)이 10일 필라델피아전에서 대타 역전 결승 만루홈런을 치고 동료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필라델피아=USA투데이 연합뉴스

메이저리그 첫 만루홈런, 그것도 ‘대타 역전 결승포’였다면 얼마나 극적일까.

최지만(27ㆍ밀워키)이 꿈에 그리던 한 방을 터뜨렸다. 최지만은 1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와의 원정경기에서 2-3으로 뒤진 6회 2사 만루에서 투수 브렌트 수터 대신 타석에 섰다.볼 카운트 3볼-2스트라이크에서 상대 좌완 불펜 루이스 가르시아의 시속 159㎞ 바깥쪽 투심 패스트볼을 밀어 쳤고, 타구는 왼쪽 담장을 살짝 넘어갔다. 시즌 2호, 통산 9호 홈런을 빅리그 첫 그랜드슬램으로 장식한 순간이었다.

비거리는 347피트(약 106m), 타구 속도는 시속 155㎞다. 최지만의 홈런을 기폭제로 타선이 폭발한 밀워키는 12-3으로 이겼다. 최지만은 경기 후 MLB닷컴, 밀워키 저널 센티널 등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의미가 큰 홈런이다. 기분이 정말 좋다. 하지만 만루 홈런은 나 혼자 칠 수 있는 게 아니다. 동료들이 베이스를 채우며 내게 기회를 줬고 다행히 내가 모두를 홈에 불러들였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 뜬공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했는데 공이 담을 넘어갔다. 당시에는 낙구 지점도 보지 못했다. 1루 베이스 코치(카를로스 수베로)가 손을 드는 걸 본 뒤 홈런인 걸 알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최지만 덕에 승리투수가 된 수터는 "최지만 덕에 행복하다. 최지만이 홈런을 친 순간, 밀워키 더그아웃은 환희에 잠겼다"고 고마워했다. 크레이그 카운셀 밀워키 감독은 “최지만이 엄청난 타격을 했다. 볼 카운트 2스트라이크에서 풀카운트를 만들고, 빠른 공을 제대로 받아 쳤다”고 칭찬했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위기의 보수야당들, 보수 진영의 ‘거목’ JP 별세에 만감 교차
부인과 각별했던 JP, 빈소와 묘지도 그 곁에
풀지 못하고 끝난 '한 집안' JP-박근혜의 앙금
박지성, ‘한국-멕시코’ 경기 앞두고 손흥민·치차리토 만남…격려VS압박
사우디 여성, 드디어 내일 운전대 잡는다
이번엔 해병대… 한미, 연합훈련 줄줄이 ‘공세적 중단’
[인물 360°] 그들이 14년 전 KTX 유니폼을 다시 꺼내 입은 이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