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준 기자

등록 : 2018.01.04 15:45
수정 : 2018.01.04 18:06

최민환ㆍ율희 깜짝 결혼 발표 “힘든 일 많았지만 서로 의지”

최민환 4일 SNS로 직접 알려... 소속사 FNC “연내 결혼”

등록 : 2018.01.04 15:45
수정 : 2018.01.04 18:06

올해 결혼할 록밴드 FT아일랜드 드러머 최민환(왼쪽)과 걸그룹 라붐 출신 율희. 최민환 SNS, 방송 캡처

록밴드 FT아일랜드의 드러머인 최민환(26)과 걸그룹 라붐 출신 율희(본명 김율희ㆍ21)가 올해 결혼한다. 지난해 2월 웨딩 마치를 울린 HOT 출신 문희준과 크레용팝의 소율 커플 이후 또 한 쌍의 아이돌 부부 탄생이다.

최민환은 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힘든 일도 많았지만, 서로를 믿고 의지하며 지내온 여자친구와 사랑에 대한 확신으로 그 결실을 보려고 한다”고 결혼 소식을 직접 알렸다. 지난해 9월 열애를 인정한 뒤 넉 달여 만의 깜짝 결혼 발표다.

최민환의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두 사람은 연내 결혼한다. 구체적인 결혼 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결혼을 앞둔 최민환은 “결혼이라는 제 인생에 있어서 큰 결정을 내리고 많은 분의 축하 속에서 고마움을 많이 느꼈다”며 “성실하게 앞으로 음악으로 보답하겠다”는 각오도 전했다.

최민환은 2007년 FT아일랜드 멤버로 데뷔해 ‘사랑앓이’ ‘바래’ ‘윈드’ 등의 노래로 큰 사랑을 받고 일본과 대만 등에서 K팝 밴드 한류를 이끌었다. 2014년 라붐으로 데뷔한 율희는 지난해 열애를 인정한 뒤 두 달 만인 11월에 “연예 활동에 뜻이 없다”며 팀을 떠났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야권 “탈원전 정책 중단해야” vs 문 대통령 “속도 급격하지 않다”
김기춘 “박근혜 징용소송 대책 지시해 공관 비밀 회동 후 내용 보고”
리비아 한국인 피랍 41일째 범인 ‘감감’… “인질 건강ㆍ동선 파악”
문 대통령∙여당 지지율 동반 추락… “문제는 경제”
설정 총무원장 탄핵 … '차기 겨냥' 벌써 수싸움 돌입
국내 은행들 터키 리라화 환전 사실상 중단
갈치 어선 70% 줄이라는 일본... 3년째 표류하는 한일어업협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