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강윤주 기자

등록 : 2017.02.17 16:42
수정 : 2017.02.17 20:21

문재인 캠프, 예종석 이사장 영입… 박원순 라인 끌어안기

김수현 서울연구원장도 곧 합류

등록 : 2017.02.17 16:42
수정 : 2017.02.17 20:21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지난 2일 오전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LH공사를 방문해 박상우 LH공사 사장에게 질문을 한 후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이날 문 전 대표는 지역 출신 채용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남=연합뉴스

예종석 아름다운재단 이사장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캠프의 홍보본부장을 맡을 예정이다.

문 전 대표 측은 17일 “삼고초려 끝에 예 이사장을 홍보본부장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당초 홍보본부장을 맡을 것으로 예상됐던 손혜원 의원은 부본부장에 내정됐다.

예 이사장은 대선 레이스에서 하차한 박원순 서울시장과도 우리나라 기부문화운동 초기부터 함께 한 ‘동지’ 사이로, 박 시장 지지층을 끌어안는 차원의 영입으로도 풀이된다.

한양대 교수로 재직 중인 예 이사장은 한국소비자학회 회장 등을 역임한 국내에서 손꼽히는 마케팅 전문가다.3선 국회의원이자 민주화 운동에 투신했던 재야 원로 예춘호 선생의 장남이기도 하다. 예 이사장은 “정권교체를 해야겠다는 마음에서 참여하게 됐고, 박 시장 역시 ‘범야권 입장에서 도와드리는 게 마땅하다’고 격려해줬다”고 말했다.

박 시장의 정책 브레인 역할을 했던 김수현 서울연구원장도 이달 말 문 전 대표 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 문 전 대표 측 임종석 비서실장은 “김 원장은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 정책을 총괄했던 분으로 이번에도 정책과 비전을 수립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장은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국민경제 비서관 등을 거쳐 환경부 차관 등을 역임했다. 김영록 민주당 전 의원도 총무본부장으로 내정됐다. 김 전 의원은 과거 ‘박지원계’로 분류됐으나 민주당에 잔류, 20대 총선에서 지역구인 전남 해남완도진도에서 낙선했다. 강윤주기자 kk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유라시아까지 철도 연결… 북방 경제협력 본격 착수
[월드컵] 한국-스웨덴, 득점없이 0-0 전반전 종료
박훈 “‘시건방’ 논란 뒤 인신공격 도 넘어… 인내심 한계”
“쇄신 대상의 셀프 쇄신안”… 내분 커지는 한국당
남북 통일농구 15년 만에 부활, 평양ㆍ서울서 개최 합의
치욕적 패배에도 셀카… 선수들 내분… 팬들 분노 사는 독일팀
먹방으로 돌아온 이영자 “전참시 덕분 CF 찍고 빚 갚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