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윤주영 기자

등록 : 2017.08.11 18:18
수정 : 2017.08.11 18:18

[애니팩트] 코알라는 하루 22시간을 잔다

등록 : 2017.08.11 18:18
수정 : 2017.08.11 18:18

우리가 사진이나 영상으로 접하는 코알라는 항상 눈이 반쯤 감긴 채 몽롱한 모습입니다. 주식인 유칼립투스 나뭇잎의 알코올 성분 때문에 사람이 술에 취한 듯 해롱대는 것이라는 오해를 받기도 하는데요. 사실 코알라는 술이 아닌 잠에 취한 것이라는 연구가 나왔습니다. 2017 세계과학축제(World Science Festival)에서 코알라가 하루에 무려 22시간을 잔다는 내용의 인포그래픽이 최근 발표됐습니다.

그에 따르면 코알라는 섬유질이 많은 유칼립투스 이파리를 소화하는데 필요한 에너지를 아끼기 위해 잠꾸러기가 되었다고 합니다. ▶동그람이 포스트

에 방문하면 더 많은 애니팩트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낙연 총리ㆍ정의당 지도부 ‘막걸리 회동’
청와대 경제보좌관에 ‘입조심’ 경고 날린 부총리
[짜오! 베트남] 사범대 인기 시들…외국기업 취업 잘 되는 ‘동양학부’ 커트라인 쑥
이대호, 연타석 홈런…7년 연속 전구단 상대 축포
지지율 추락이 바꿔놓은 야스쿠니 문턱
중국ㆍ인도 군인들 돌 던지다가 난투극…국경분쟁 충돌 시작
[장정일 칼럼] 여성이 겪는 ‘이름 붙일 수 없는 병’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