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성웅 기자

등록 : 2017.03.14 13:29
수정 : 2017.03.14 14:31

영천 농ㆍ특산물 브랜드 ‘별빛촌’ 아무나 못 쓴다

등록 : 2017.03.14 13:29
수정 : 2017.03.14 14:31

영천 별빛촌 포도

영천시 농ㆍ특산물 공동브랜드인 ‘별빛촌’ 브랜드를 사용하려면 종전보다 더욱 엄격한 심사를 통과해야 한다.

브랜드 가치와 소비자 신뢰를 높여 명품 브랜드로 육성하기 위해서다.

영천시 농업기술원은 영천시 농ㆍ특산물 공동브랜드 관리 조례 및 시행규칙을 제정, 별빛촌 브랜드 사용 농가(단체ㆍ기업 포함) 승인과 품목 등에 대한 품질관리를 강화한다고 14일 밝혔다.

기술센터는 본격적인 조례 시행에 앞서 최근 공동브랜드 심의위원회를 열고 ‘송천잎들깨’ 작목반 등 3곳에 대해 ‘별빛촌’ 브랜드 사용을 승인하면서 종전보다 더욱 엄격한 기준을 적용했다.

별빛촌은 영천시가 2004년 도입한 지역 농ㆍ특산물 공동브랜드로, 3월 현재 43개농가 및 농업인 단체, 작목반 등이 사용 중이다.

시는 별빛촌 직거래 장터( www.0100m.com )활성화를 위해 오는 4월말 까지 쇼핑몰도 전면 개편키로 했다.

정재식 영천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치열한 브랜드 경쟁시대를 맞아 경쟁에서 한발 앞서 나가기 위한 브랜드 파워 향상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웅기자 ks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핵실험장 폐기하고 경제 매진하겠다” 선언
[단독] 김경수 의원 보좌관, 드루킹 측과 돈 거래했다
[난 목포서 산다] 서울살이 끝내고 제주로? 아니 목포로!
[여의도가 궁금해?] 청와대 열린 인사 시스템, 대놓고 내부 청탁하는 통로인가
[기민석의 성경 ‘속’ 이야기] 각자 단점이 있는 예언자들… 있는 그대로 하나님 쓰임을 받았다
“올해 맨부커상 후보작 거의 맞혀… 수상작도 맞히면 돗자리 깔려고요“
[단독] 이번엔 과잉 수술… 서울대병원 내홍 확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