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소라 기자

등록 : 2018.05.04 22:02
수정 : 2018.05.04 22:32

최남수 YTN 사장, 사원 투표서 불신임…사임 수순

등록 : 2018.05.04 22:02
수정 : 2018.05.04 22:32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YTN사옥에서 YTN 노조원들이 개표 결과를 확인한 뒤 환호하고 있다. 이날 최남수 YTN 사장에 대한 중간 평가는 '불신임'으로 나왔다. 연합뉴스

최남수 YTN 사장이 내부 불신임으로 임기 중 사임 수순을 밟게 됐다.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이하 언론노조 YTN지부)가 정규직 사원 653명을 대상으로 2~4일 실시한 최 사장 신임 여부를 묻는 투표에서 652명이 투표에 참여, 재적 인원의 과반인 363명(55.6%)이 최 사장을 불신임했다.

YTN 노사는 방송통신위원회와 함께 재적 인원의 과반(327명 이상)이 불신임하면 사장은 즉각 퇴임한다는 투표 규정을 마련했다.아직 최 사장은 투표 결과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앞서 언론노조 YTN지부는 최 사장의 노사합의 파기, 정치적 편향 등을 이유로 최 사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80일 이상 파업에 들어갔다.

박진수 언론노조 YTN지부 지부장은 “상식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이 통탄스럽다”며 “앞으로도 YTN의 공정성 확보를 위해 모두가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붉은불개미 대량번식 시도 흔적… 방역 비상
“부담감은 행복한 고민이야… 터져라, 손흥민”
한ㆍ러 FTA, 서비스ㆍ투자분야부터 추진
[배계규 화백의 이 사람] 넘버3 골키퍼의 통쾌한 반란
5만6890명 이산가족 “이번엔 못다 한 정 나눌까…”
“수사권 조정안 실행 땐 미제사건 늘고 대응 늦어질 수도”
[아하! 생태!] ‘어딜 가야 먹을게 많지…’ 새들도 무리에서 맛집 정보 얻어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