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하경 기자

등록 : 2017.12.14 15:12
수정 : 2017.12.15 07:25

비트코인에 클라우드도 허덕… ‘채굴금지’ 조항 추가

등록 : 2017.12.14 15:12
수정 : 2017.12.15 07:25

게티이미지뱅크

국내에서 불고 있는 가상화폐 광풍에 클라우드 업체들도 속을 끓이고 있다. 가상화폐를 생산하려는 일명 ‘채굴꾼’들이 클라우드 서비스의 자원을 엄청나게 낭비하면서 가상화폐를 채굴하고 있어서다.

클라우드는 인터넷과 연결돼 있기만 하면 사용할 수 있는 가상의 저장 공간으로, 업체들은 클라우드 서버를 빌려주는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가상화폐를 채굴하려면 특정 숫자들을 계산해 내는 연산작업을 반복해야 한다. 많이 채굴하려면 컴퓨터 수백 대를 두기도 하고 고성능 그래픽카드 등 비싼 하드웨어가 필요하다. 소비되는 전력도 상당하다. 그 때문에 이 부담을 가상의 서버로 덜려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14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NHN엔터테인먼트는 다음 달 클라우드 상품 ‘토스트 클라우드’ 사용 약관에 가상화폐 채굴 금지조항을 신설한다. 네이버도 지난 10월 말 클라우드 서비스 약관을 개정해 판촉용 무료 사용권이나 무료 서버를 써서 가상화폐를 채굴하는 행위를 금지했다. 대부분 투기를 목적으로 엄청난 전산 자원을 쓰고 있어 정상적 서비스 이용으로 볼 수 없다는 게 업체들의 설명이다. 후불정산 방식인 클라우드 서비스를 악용해 단 시간 동안 서버를 마비 수준까지 혹사한 뒤 정산 없이 잠적하는 사례도 많다.

가상화폐 채굴 과정은 난도가 높은 수학 문제를 푼다고 이해하면 쉬운데, 전체 채굴량이 정해져 있어 갈수록 가상화폐 한 단위를 얻는데 더 많은 연산을 하도록 설계돼 있다. 개인이 직접 하드웨어 채굴 장비를 운용하기 어렵다는 게 클라우드 ‘얌체족’이 늘어나는 배경이다.

IT 업계 관계자는 “한국의 가상화폐 투자는 세계 최고 수준인데, 채굴할 수 있는 전체 화폐량이 정해져 있어 시간이 갈수록 채굴에 따른 이익도 줄어들 수밖에 없다”며 “이익이 줄어드니 채굴 비용을 줄이려 클라우드를 악용하는 사례가 늘어나 앞으로 대책을 마련하는 업체들이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박근혜 청와대, 강제징용 대법원 판단 번복 대책도 검토
“갇혀서 못 나가 살려줘” 딸과 마지막 통화한 엄마 통곡
남북 “이산가족 상봉 시간 11시간→12시간” 전격 합의
수필집 낸 황교안 “박 정부 모든 정책 적폐로 몰아선 부적절”
김현미 “부동산 과열ㆍ위축지역 구분해 맞춤형 정책 집행”
자소서 글자수 줄인다고 탈 많은 ‘학종’ 공정해질까
한국 여자축구 소나기골, 인니에 12-0 완승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