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지섭 기자

등록 : 2017.11.30 21:32
수정 : 2017.11.30 21:33

우리은행, KDB생명 꺾고 선두 추격

등록 : 2017.11.30 21:32
수정 : 2017.11.30 21:33

 

우리은행 박혜진이 30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KDB생명과 경기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WKBL 제공

아산 우리은행이 선두 청주 KB스타즈를 바짝 추격했다.

우리은행은 27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18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박혜진의 트리플 더블급 활약에 힘입어 구리 KDB생명을 74-55로 완파했다. 이로써 7승3패로 KB스타즈(7승2패)를 0.5 경기 차로 바짝 추격했다.

최하위 KDB생명은 2승8패가 됐다. 박혜진은 19점 10리바운드 7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경기는 3쿼터까지 KDB생명이 쫓고 우리은행이 쫓기는 양상이 계속되면서 접전을 이뤘다. 전반을 32-27로 앞선 우리은행은 3쿼터에서도 달아날 듯하다가 KDB생명의 추격에 48-43으로 마쳤다.

그러나 4쿼터 들어 우리은행이 점수차를 벌리기 시작했다. 우리은행은 김정은과 홍보람, 임영희의 연속 득점으로 6분49초를 남기고 56-45로 달아났다. 이어 10점 이상의 리드를 이어가다가 2분45초를 남기고 62-51로 앞선 상황에서 박혜진이 3점슛을 꽂아 넣어 승부를 갈랐다. 김지섭기자 oni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송인배 “댓글 조작 몰랐다”면서… 대선 이후 휴대폰 교체 왜?
목숨 건졌지만… 중환자실 공포 못 잊어요
“부동산ㆍ예금 올인 그만… 바벨형 투자로 노후 준비를”
[단독] 남북 정상, 지난달 회담 때 ‘6ㆍ15 공동행사 약식 진행’ 합의
배척 않지만 배려도 없어… 오른손잡이 강요하는 사회
미쉘린 2스타 셰프 “제주음식은 재료의 맛이 풍부”
아르헨티나, 월드컵 명단 발표…세리에A 득점왕도 탈락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