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지선 기자

등록 : 2017.03.21 01:14
수정 : 2017.03.21 01:14

英, 29일 브렉시트 협상 공식 개시

등록 : 2017.03.21 01:14
수정 : 2017.03.21 01:14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AFP 연합뉴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29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협상 개시를 뜻하는 리스본 조약 50조를 발동한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팀 배로우 EU 주재 영국 대사는 20일(현지시간) 도날드 투스크 EU 상임의장에게 영국 정부가 29일 브렉시트 협상 개시를 적시한 서한을 제출할 예정이다.

메이 총리가 리스본 조약 50조를 발동하면 영국은 향후 2년 간 EU와 탈퇴 협상을 진행하게 된다.

영국은 지난해 6월 23일 국민투표를 통해 EU 탈퇴를 결정했으며, 지난주 영국 상ㆍ하원이 리스본 조약 50조를 발동하는 권한을 메이 총리에게 부여하는 법안을 통과시킴에 따라 브렉시트 개시 공식 발표를 앞둔 상태다.

영국이 리스본 조약 50조를 발동해 협상을 요청하면 투스크 의장은 48시간 이내 협상 가이드라인 제시하게 돼 있다. 회원국들이 해당 가이드라인을 승인하면, 미셸 바르니에 EU 집행위 브렉시트 협상 대표에게 협상 진행 권한이 위임되고, 바르니에 대표와 영국 측 대표가 협상을 시작하게 된다.

채지선 기자 letmekno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