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윤태석 기자

등록 : 2017.09.27 15:24
수정 : 2017.09.27 15:25

레알 마드리드 유니폼 400번째 경기서 두 골 쏜 호날두

등록 : 2017.09.27 15:24
수정 : 2017.09.27 15:25

레알 마드리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7일 도르트문트와 2017~18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차전에서 득점한 뒤 환호하고 있다. 도르트문트=AP 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2ㆍ레알 마드리드)가 2017~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2경기 연속 멀티 골(1경기 2득점)을 터뜨렸다. 호날두는 27일(한국시간) 도르트문트(독일)와 H조 2차전 원정에서 두 골을 작렬하며 3-1 승리에 앞장섰다.

지난 14일 아포엘전(3-0 승)에 이은 두 경기 연속 멀티 골이다. 호날두는 챔피언스리그 3년 연속 우승과 3년 연속 득점왕에 도전 중이다. 그는 2012~13시즌부터 지난 시즌까지 득점왕 5연패라는 전인미답의 기록을 세웠고 2015~16, 2016~17시즌 연속 레알 마드리드에 우승 트로피를 안겼다. 또한 이날 경기는 2009년 레알 마드리드 유니폼을 입은 호날두의 400번째이자 UEFA 주관대회 통산 150번째 출전이라 의미가 남달랐다. 호날두는 2009~10시즌부터 레알 마드리드에서 400경기를 뛰며 411골을 기록 중이다.

2연승을 달린 레알 마드리드는 같은 시간 아포엘(키프로스)을 3-0으로 제압한 토트넘과 승점(6점)과 골득실(+5), 다득점(6)까지 똑같은 공동 1위다. 레알 마드리드와 토트넘은 다음 달 18일 스페인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격돌한다.

레알 마드리드는 전반 18분 가레스 베일(28)이 선제골을 터뜨린 뒤 후반 4분 호날두가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베일의 패스를 받아 왼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뽑았다. 하지만 지난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31골을 넣으며 득점왕을 차지한 도르트문트의 ‘득점 기계’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28)이 후반 9분 추격 골을 꽂아 1-2로 따라붙었다. 그러나 호날두가 후반 34분 루카 모드리치(32)의 패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 문을 가르면서 상대 추격 의지를 끊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일문일답] “수능 만점자 15명… 재학생ㆍ재수생 각 7명, 검정고시 1명”
태영호 '김정은 체제가 두려워하는 것은 북한 주민들의 의식변화'
남태평양 '트럭섬'으로 끌려간 조선인 위안부 26명 첫 확인
MBC 이용마 기자 등 6명 해고 5년 만에 출근
릴리안 법정공방…소비자 '정신적 충격' vs 업체 '유해성 문제없다'
“급식에 바닷가재가?” 울산 세인고 급식 '눈길'
월드시리즈 우승 3번…오타니의 야구 인생 계획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