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기중 기자

등록 : 2018.01.03 16:36

모래내ㆍ서중시장, 20년만에 주상복합단지로 변모…금호산업 시공 예정

등록 : 2018.01.03 16:36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모래내ㆍ서중 양대시장 정비사업 주상복합 건물 투시도. 금호산업 제공

1970~80년대 서울서부 최대 재래시장인 모래내시장과 서중시장이 29층 높이의 주상복합단지로 변모한다.

3일 금호산업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구는 지난달 28일 가재울뉴타운사업구역 내 ‘모래내ㆍ서중 양대시장 정비사업’ 관리처분계획을 인가했다.

관리처분계획 인가는 사실상 착공 전 가장 중요한 행정절차로 관리처분인가 이후 주민들의 이주가 진행되고 시공사는 철거 및 착공을 진행할 수 있다.

이 지역은 전용 85㎡이하 450가구(아파트 4개동)와 지하1층~지상2층 판매시설, 아울러 지역주민들을 위한 문화집회시설(서대문구청 운영)이 건립될 예정이다. 특히 지하1층 판매시설은 서대문구청에서 분양받아 사회적기업인 협동조합을 운영할 예정이다.

모래내ㆍ서중 양대시장 정비사업구역은 가재울뉴타운사업구역의 중심부, 뉴타운사업계획 핵심 위치에 있다. 이 구역은 지난 1997년 추진위원회설립, 2001년 10월 시장정비사업구역지정, 2003년 6월 조합설립인가를 얻어 사업을 추진했으나 시공사 워크아웃 등의 이유로 두차례 사업이 무산됐다. 이후 지난 2015년 8월 금호산업을 시공사로 선정한 후 시장정비계획 변경, 건축심의, 사업시행변경인가를 완료하여 구역지정 후 무려 20여년 만에 관리처분인가를 얻었다.

특히 조합은 시장 내 소액조합원의 재정착율 높이기 위해 전용면적 16㎡의 아파트에 대해 소액 조합원도 분양신청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수익중심의 시장정비사업을 지양하고 조합원 중심, 인간중심의 새로운 시장정비사업 유형을 개척하는 선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호산업은 이 정비사업을 1,282억원에 수주했다. 금호산업은 정비사업 관리처분계획인가에 따라 2018년 9월에 착공, 2021년 신축건축물을 준공할 예정이다.

김기중기자 k2j@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청와대 “미국 통상 압박, 국익 관점서 당당하게 대응”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팀 코리아' 감동은 남았다, '최강 코리아' 이변은 없었다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