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준호 기자

등록 : 2017.03.15 15:27
수정 : 2017.03.15 15:27

지구촌 생활육상 대축제 구경오세요

등록 : 2017.03.15 15:27
수정 : 2017.03.15 15:27

2017대구세계마스터즈 실내육상경기대회 19∼25일 전 세계 75개국 4,700여 명이 참가하는 2017대구세계마스터즈 실내육상경기대회가 19∼25일 대구육상진흥센터에서 열린다.

시민들은 개ㆍ폐회식과 상설 문화공연, 마켓스트리트 등 다채로운 행사를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이 대회는 19일 개회식부터 25일까지 대구육상진흥센터와 시민생활스포츠센터, 대구스타디움보조경기장 등과 대구육상진흥센터 주변도로에서 60∼3,000m 달리기, 8㎞ 크로스컨트리, 하프마라톤 등 22개 종목으로 치러진다.

대회 기간동안 육상진흥센터 일대에서는 상설문화공연, 전통체험놀이, 의료ㆍ한방 무료서비스와 스포츠 의류판매, 먹거리존 등 마켓스트리트가 매일 열리며 개ㆍ폐회식에는 소년공화국과 거미, 신유, 황치열 등의 공연도 무료관람할 수 있다.

이 대회에는 1917년생인 미국 텍사스 오르빌 로저스(Orville Rogers)씨가 60, 200, 400m를 신청했고 이봉주 명예홍보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 류규하 대구시의회 의장도 하프마라톤에 나란히 도전한다.

이 대회는 세계육상경기연맹(IAAF) 산하 세계마스터즈육상경기연맹(WMA)이 2년마다 개최하는 세계대회로 2004년 독일 진델피엔에서 처음 열린 후 유럽과 미주에서 6차례 치러졌고, 아시아에서는 대구에서 처음 열린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다채로운 공연과 문화행사를 통해 모든 시민이 즐기는 육상도시 대구를 세계에 알리겠다”고 말했다.

전준호기자 jhju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잃어버린 저녁을 찾아서] 5일 중 칼퇴근 흉내 이틀뿐… “저녁 있는 삶에 눈물이 났다”
청와대 ‘호프미팅’ 둘째날 안주 ‘황태절임’ 속뜻은?
검사장 5명 줄여 인적 쇄신… 두 번째 여성 검사장 탄생
사드 내년 초 배치 완료… 일반 환경영향평가 시작
휴가철 해외로 떠나는 여행객으로 붐비는 공항
세월호 수사로 朴 정권 ‘미운털’…조은석 검사장, 화려한 부활
[단독] 롤스로이스 신형 팬텀 출시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