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지후 기자

등록 : 2017.09.25 14:57
수정 : 2017.09.25 23:13

“친일 행적 조사처럼 국정교과서 진실 규명”

등록 : 2017.09.25 14:57
수정 : 2017.09.25 23:13

김상곤, 진상조사위 출범식 참석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한국일보 자료사진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교육부의 역사 국정교과서 추진 과정 진상조사를 ‘친일 행적 조사’에 비유하며 “아버지를 친일인물로 기록한 임종국 선생님처럼 진실을 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2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 출범식 겸 제1차 회의에 참석해 “철저한 진실규명 과정 없이는 교육부가 다시 신뢰를 얻기 힘들다”며 이렇게 밝혔다.그는 “(임종국 선생의 행보는) 사실에 기초한 기준 이외 혈연, 지연 등 다른 것은 보지 않았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며 “저 역시 이와 같은 마음으로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종국 선생(1929~1989년)은 일제강점기 말 문학가들의 친일행위를 기록한 ‘친일문학론’에 부친의 친일행적을 담은 인물로, 이 같은 발언은 위원회 활동이 ‘셀프조사’에 그쳐 실효성이 없을 것이란 지적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부총리는 교육부 수장으로서의 책임도 거듭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국정교과서가 반대 목소리와 합의 과정을 철저히 무시하고 추진됐다는 점에서 그 과정이 명명백백 밝혀져야 한다”며 “지난 날 과오를 밝히는 과정에서 교육부가 국민들에게 더 큰 실망을 드릴 수도 있지만 저를 믿어 달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위원회 수장을 맡은 고석규 전 목포대 총장을 포함, 총 15명의 위원이 참석했다. 고 전 총장은 “정책결정 및 집행과정의 재구성, 그리고 재발방지에 방점을 두고 철저히 규명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이날 회의를 시작으로 중학교 역사 및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 정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위법ㆍ부당행위가 있었는지를 들여다볼 계획이다. 이들은 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내년 2월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책 백서(가칭)’를 발간하면서 활동을 종료한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MB 고용부, 국정원 공작비 받아 제3노총 만든 정황
스마트폰 떨어뜨려 앞니 4개 갈아낸 경찰관
북미회담 성과 추궁에 거짓말로 위기 모면하려는 트럼프
비핵화 길목서 실리 극대화하는 김정은
행정해석 바꿔 민노총 탈퇴 종용하고, 수억원 국정원 뒷돈 지원하고
조기 전당대회ㆍ당 해산 시나리오까지… 난파 위기 한국당
“새로운 브로맨스?” 백악관에 걸린 김정은 위원장 사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