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지후 기자

등록 : 2017.09.25 14:57
수정 : 2017.09.25 23:13

“친일 행적 조사처럼 국정교과서 진실 규명”

등록 : 2017.09.25 14:57
수정 : 2017.09.25 23:13

김상곤, 진상조사위 출범식 참석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한국일보 자료사진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교육부의 역사 국정교과서 추진 과정 진상조사를 ‘친일 행적 조사’에 비유하며 “아버지를 친일인물로 기록한 임종국 선생님처럼 진실을 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2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 출범식 겸 제1차 회의에 참석해 “철저한 진실규명 과정 없이는 교육부가 다시 신뢰를 얻기 힘들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임종국 선생의 행보는) 사실에 기초한 기준 이외 혈연, 지연 등 다른 것은 보지 않았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며 “저 역시 이와 같은 마음으로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종국 선생(1929~1989년)은 일제강점기 말 문학가들의 친일행위를 기록한 ‘친일문학론’에 부친의 친일행적을 담은 인물로, 이 같은 발언은 위원회 활동이 ‘셀프조사’에 그쳐 실효성이 없을 것이란 지적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부총리는 교육부 수장으로서의 책임도 거듭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국정교과서가 반대 목소리와 합의 과정을 철저히 무시하고 추진됐다는 점에서 그 과정이 명명백백 밝혀져야 한다”며 “지난 날 과오를 밝히는 과정에서 교육부가 국민들에게 더 큰 실망을 드릴 수도 있지만 저를 믿어 달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위원회 수장을 맡은 고석규 전 목포대 총장을 포함, 총 15명의 위원이 참석했다. 고 전 총장은 “정책결정 및 집행과정의 재구성, 그리고 재발방지에 방점을 두고 철저히 규명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이날 회의를 시작으로 중학교 역사 및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 정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위법ㆍ부당행위가 있었는지를 들여다볼 계획이다. 이들은 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내년 2월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책 백서(가칭)’를 발간하면서 활동을 종료한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일문일답] “수능 만점자 15명… 재학생ㆍ재수생 각 7명, 검정고시 1명”
태영호 '김정은 체제가 두려워하는 것은 북한 주민들의 의식변화'
남태평양 '트럭섬'으로 끌려간 조선인 위안부 26명 첫 확인
MBC 이용마 기자 등 6명 해고 5년 만에 출근
릴리안 법정공방…소비자 '정신적 충격' vs 업체 '유해성 문제없다'
“급식에 바닷가재가?” 울산 세인고 급식 '눈길'
월드시리즈 우승 3번…오타니의 야구 인생 계획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