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시스
제공

등록 : 2017.09.23 19:23
수정 : 2017.09.23 19:26

북한 7차 핵실험 했나… 중국 “폭발 추정” 기상청 “자연 지진”

등록 : 2017.09.23 19:23
수정 : 2017.09.23 19:26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2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엔 총회 연설에 대응해 직접 본인 명의의 성명을 발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사진은 연설문을 손에 들고 성명을 읽는 김정은 모습. 연합뉴스

23일 오후 북한의 핵시설 인근에서 규모 3.4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인공 지진 여부를 놓고 한국과 중국의 초기 분석이 엇갈리고 있다. 중국지진대망(CENC)은 이날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인근의 깊이 0km 지점에서 규모 3.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또 폭발로 의한 인공 지진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우리 기상청은 그러나 길주군에서 규모 3.0의 지진이 발생하긴 했지만 자연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이 인공 지진 가능성을 제기한 것과 상반된 분석이다.

AP통신 역시 익명의 한국 기상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번 지진이 인공적 폭발에 의한 것이 아니라는 점이 명확하다고 보도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의 지진 관측 프로그램에는 아직 북한에서의 지진 발생 여부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날 지진이 난 지점은 북한의 핵시설이 위치한 곳 근처다. 지난 3일에도 이 곳에서 규모 6.3의 지진이 발생했는데 추후 6차 핵실험에 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뉴시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中 군용기 5대, 이어도 KADIZ 또 침범
대법, '성완종 리스트 의혹' 홍준표·이완구 사건 22일 선고
국정원 간부 '원세훈, '아고라' 댓글 활동 직접 챙겼다'
'文대통령 방문' 中식당, 문재인 세트 출시…가격은?
가상 드라이브 설치하니 비트코인 채굴기가… SW업체 ‘꼼수’ 설치 논란
안봉근 '박근혜-이재용, 1차 독대 전에 만나'…이재용측 부인
강원 화천군의회 “이외수 집필실 사용료 받아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