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강희정
기자(Entertainment)

등록 : 2017.09.24 22:14

굿바이 '효리네 민박', 다시 올 날을 기다리며(종합)

등록 : 2017.09.24 22:14

'효리네 민박'이 24일 막을 내렸다. JTBC '효리네 민박' 캡처

'효리네 민박'이 문을 닫고, 다시 일상으로 돌아갔다.

24일 밤 9시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에서는 민박집 영업 마지막 날 이야기가 그려졌다.

마지막 손님은 이상순-이효리 부부와 아이유에게 선물할 한라봉청을 만들며 아침을 깨웠다.아이유도 정든 숙소를 떠나 마지막 출근을 했다.

여느 때와 같은 티타임, 즐거운 대화가 이어졌다. 이날의 조식도 맛있었다. 아이유와 이상순-이효리 부부는 서로의 얼굴을 그려주며 웃었다.

마지막날 손님들이 떠났다. 예전 손님들이 몰아칠 때처럼 자꾸 뭔가를 하려는 이상순에게 이효리는 "가만히 있자"고 제안했다. 심지어 이 부부는 쿨하게 아이유도 보냈다. 집에 가는 게 편하지 않겠느냐고 말이다.

아쉬워 하는 아이유에게 이효리는 "내일 너희 집으로 가겠다"며 농담했다. 아쉬운 이별, 아이유가 남긴 편지는 이효리가 눈시울을 붉히게 했다. 결국 울지는 않았다. 눈물 대신 이효리-이상순 부부는 웃음으로 마무리했다. 

부부는 오랜만에 작업실을 벗어나 자신들의 침대를 되찾았다. 침대가 이렇게 편한지 몰랐던 두 사람이었다. "청소는 이제 지긋지긋하다. 한 달 뒤에나 하자"면서, 부부는 바쁜 민박집 운영에서 멀어질 준비를 했다.

방송 말미, 손님들은 이효리-이상순 부부, 아이유와 함께한 추억을 되짚었다. 특히 탐험대원들은 이효리가 싸준 도시락에 감동했다며 "이 얘기를 해주고 나왔으면 좋았을 걸, 아쉽다" "이번 생은 성공한 것 같다"는 말을 남겼다.

강희정 기자 hjk0706@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평화롭던 섬마을 살인' 30대男, 70대女 성폭행

'나혼자 산다' 김충재 본격 연예계 진출? 화보 촬영+소속사 계약

김생민 "청년통장? 열심히 사는 사람 위한 선물 '그뤠잇'"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MB 고용부, 국정원 공작비 받아 제3노총 만든 정황
스마트폰 떨어뜨려 앞니 4개 갈아낸 경찰관
북미회담 성과 추궁에 거짓말로 위기 모면하려는 트럼프
3차 방중... 김정은의 '트라이앵글 외교'
행정해석 바꿔 민노총 탈퇴 종용하고, 수억원 국정원 뒷돈 지원하고
조기 전당대회ㆍ당 해산 시나리오까지… 난파 위기 한국당
“새로운 브로맨스?” 백악관에 걸린 김정은 위원장 사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