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강희정
기자(Entertainment)

등록 : 2017.09.24 22:14

굿바이 '효리네 민박', 다시 올 날을 기다리며(종합)

등록 : 2017.09.24 22:14

'효리네 민박'이 24일 막을 내렸다. JTBC '효리네 민박' 캡처

'효리네 민박'이 문을 닫고, 다시 일상으로 돌아갔다.

24일 밤 9시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에서는 민박집 영업 마지막 날 이야기가 그려졌다.

마지막 손님은 이상순-이효리 부부와 아이유에게 선물할 한라봉청을 만들며 아침을 깨웠다.

아이유도 정든 숙소를 떠나 마지막 출근을 했다.

여느 때와 같은 티타임, 즐거운 대화가 이어졌다. 이날의 조식도 맛있었다. 아이유와 이상순-이효리 부부는 서로의 얼굴을 그려주며 웃었다.

마지막날 손님들이 떠났다. 예전 손님들이 몰아칠 때처럼 자꾸 뭔가를 하려는 이상순에게 이효리는 "가만히 있자"고 제안했다. 심지어 이 부부는 쿨하게 아이유도 보냈다. 집에 가는 게 편하지 않겠느냐고 말이다.

아쉬워 하는 아이유에게 이효리는 "내일 너희 집으로 가겠다"며 농담했다. 아쉬운 이별, 아이유가 남긴 편지는 이효리가 눈시울을 붉히게 했다. 결국 울지는 않았다. 눈물 대신 이효리-이상순 부부는 웃음으로 마무리했다. 

부부는 오랜만에 작업실을 벗어나 자신들의 침대를 되찾았다. 침대가 이렇게 편한지 몰랐던 두 사람이었다. "청소는 이제 지긋지긋하다. 한 달 뒤에나 하자"면서, 부부는 바쁜 민박집 운영에서 멀어질 준비를 했다.

방송 말미, 손님들은 이효리-이상순 부부, 아이유와 함께한 추억을 되짚었다. 특히 탐험대원들은 이효리가 싸준 도시락에 감동했다며 "이 얘기를 해주고 나왔으면 좋았을 걸, 아쉽다" "이번 생은 성공한 것 같다"는 말을 남겼다.

강희정 기자 hjk0706@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평화롭던 섬마을 살인' 30대男, 70대女 성폭행

'나혼자 산다' 김충재 본격 연예계 진출? 화보 촬영+소속사 계약

김생민 "청년통장? 열심히 사는 사람 위한 선물 '그뤠잇'"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수능 최고점자 2人의 비결은… “포기할 건 과감히 포기했어요”
대학 전기 빼돌려 '가상화폐 채굴기' 돌린 교직원 논란
[단독] 지진중 늑장 귀국한 포항시 공무원 읍사무소로 발령
비트코인 거래소 ‘빗썸’ 해킹사고 방통위 ‘철퇴’
'대통령도 알고 총리도 알지만…' 청와대 청원 낸 유시민 전 장관
동두천 박찬호 야구공원 3년 만에 내달 첫 삽
노천탕서 맞는 해넘이 호사, 속노랑고구마로 마무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