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05 08:05

구자철 ‘시즌 2호골’, 아우크스부르크의 3-0 완승 이끌어

등록 : 2018.02.05 08:05

아우크스부르크 구자철(가운데)/사진=아우크스부르크 트위터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에서 뛰는 구자철(29)이 시즌 2호골을 터뜨리며 팀의 완승을 이끌었다.

구자철은 5일(한국시간) 독일 아우크스부르크의 WWK 아레나에서 열린 2017-2018시즌 분데스리가 21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19분 선제골을 터뜨리며 포문을 열었다.

전후반 90분을 풀타임으로 뛰며 3-0 대승을 견인했다.

구자철은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페널티 지역에서 상대 수비수를 맞고 굴절된 공을 강한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그의 시즌 1호 골은 지난달 14일 함부르크전에서 터진 헤딩슛이다.

구자철의 선제골에 힘입은 아우크스부르크는 후반 21분 미하엘 그레고리치의 추가 골과 마르코 리히터의 쐐기 골에 힘입어 3-0 승리를 완성했다.

3경기 만에 승을 거둔 아우크스부르크는 시즌 8승 7무 6패(승점 31)로 7위로 올라섰다. 프랑크푸르트는 이날 패배로 연승 행진이 5경기에서 끝났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북한 선수단, 8일 입촌식...한국은 7일

방송에서 분석한, 방탄소년단의 '인기비결'은?

[G-7] 이상화의 평창 금메달이 특별한 이유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연극계 성추문’ 이윤택 사과 기자회견은 거짓 쇼였다
쇼트트랙 女 계주팀 실격에 中 여론 부글부글
한국 이어 폴란드 여자 팀추월도 ‘왕따’ 논란
동네 개도 만원짜리 물고 다닌다던 거제의 몰락, 실업률 전국 최고
‘정치적인 이슈’ 논란에 결국 사라진 김아랑의 ‘노란 리본’
[줌인뉴스] 사람 때려 죽여도 집행유예? 망자 울리는 ‘합의 감형’
‘작은 신의 아이들’, 조민기 쇼크로 첫 방영 연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