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유명식 기자

등록 : 2018.04.17 10:21
수정 : 2018.04.17 10:56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보이스피싱 조직원 등친 일당

등록 : 2018.04.17 10:21
수정 : 2018.04.17 10:56

그림 1게티이미지뱅크

대포카드를 모집하는 보이스피싱 조직원들을 협박, 돈을 뜯어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공동공갈 등의 혐의로 김모(28) 씨 등 3명을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김씨 등은 지난달 7~12일 해외 보이스피싱 조직에 소속된 국내 인출책이자 대포카드 모집책인 정모(20) 씨 등 6명에게 모두 8차례에 걸쳐 520만 원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정씨 등이 소속된 보이스피싱 조직이 불특정 다수에게 보낸 대포카드 모집 관련 문자메시지를 받고 카드를 제공할 것처럼 접근, 과거 피해자 행세를 하며 돈을 뜯어낸 것으로 조사됐다. 정씨 등이 처벌이 두려워 신고하지 못할 것이라는 점을 노렸다.

경찰은 사기 혐의로 정씨 등을 붙잡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런 사실을 파악해 김 씨 등을 검거했다. 중국 보이스피싱 조직의 국내 인출책 등인 정씨 등은 피해자 7명이 입금한 2,100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이미 구속됐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ㆍ김정은 12시간 동행… ‘평화, 새로운 시작’ 움튼다
이국종 “발제 도중 ‘그만하라’며 끊기는 처음… 치욕이었다”
“통일되면 옥류관 냉면과 맛 겨루기 해볼 겁니다”
차도로 미끄러진 '위험천만' 유모차 사고 막은 택배기사
정상회담장에 걸린 금강산 그림 “아리랑고개 넘는 심정으로 그렸죠”
꺾이지 않는 제주 집값 “고공행진”
“안태근, 성추행 덮으려 유례없는 인사 보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