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정식 기자

등록 : 2017.03.13 10:45
수정 : 2017.03.13 10:45

안동 길안천에 지방하천 전국 최대규모 친수공원

등록 : 2017.03.13 10:45
수정 : 2017.03.13 10:45

길안천 고향의 강 정비사업

27만5000㎡… 올 10월 준공

경북 안동시 임하면 금소리에 전국 최대 지방하천 친수공원 조성공사가 한창이다. 안동시 제공.

경북 안동시 임하면 금소리ㆍ천지리 길안천 둔치에 국가하천이 아닌 지방하천으로는 전국 최대규모의 친수공원이 들어선다.

길안천 고향의 강 정비사업 일환으로 추진 중인 이 사업은 241억 원을 들여 길안천 2.76㎞ 구간 27만5,000㎡의 둔치에 각종 시민 휴식시설과 편의시설을 조성하게 된다.

안동시에 따르면 길안천 친수공원은 서로 인접해 있는 금소지구(20만6,000㎡)와 천지지구(6만9,000㎡)로 구분해 조성 중이며, 두 지구는 서로 연결된다.

둔치 친수공원에는 음수대와 화장실 등 기본적인 편의시설과 함께 야외공연장, 하천과 숲을 가로지르는 길이 800m의 데크로드, 족구 배드민턴 등을 즐길 수 있는 체육시설, 잔디광장, 어린이 체험ㆍ모험시설 등이 들어선다.

또 길안천에서 다슬기나 물고기를 잡아볼 수 있고, 강수욕도 할 수 있는 여울형 하상유지공(강바닥의 침식 등을 막기 위해 설치하는 구조물)도 설치한다. 어린이집 원생부터 각급학교, 가족, 단체들이 자연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원일 안전재난 과장은 “전통과 아름다운 자연을 동시에 체험할 수 있는 복합 하천 개발과 친수 공간 조성으로 시민과 관광객을 위한 여가나 문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완벽한 시설을 갖춰 전국 최고 친수공원으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정식기자 kwonjs5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日 “문 대통령 ‘징용피해 청구권’ 발언 양국 관계 찬물”
‘닭의 해’인데…계란ㆍ치킨업계는 ‘계륵’ 신세 전락
박근혜 블랙리스트 관여 없다는 판단, 뒤집을 수 있을까
한국, PGA마지막 대회 첫날 와르르
문재인 대통령 우표 이틀 만에 ‘사실상 완판’
테일러 스위프트의 증언 “그는 나의 벌거벗은 엉덩이를 움켜쥐었다”
[배계규 화백의 이 사람] 경찰 집안싸움 제압, 김부겸 장관 주가↑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