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창배 기자

등록 : 2018.06.14 09:32

UNIST, 네덜란드ㆍ영국 명문대와 교류 확대

등록 : 2018.06.14 09:32

에인트호번 공대ㆍ런던시티대와 협정

학생 교환ㆍ산학협력ㆍ벤치마킹 확대

유니스트(제공) 전경

UNIST(총장 정무영)가 네덜란드와 영국의 명문대와의 교류협정을 확대키로 해 학생들이 유럽에서 활동할 기회가 늘어나게 됐다.UNIST는 13일 네덜란드 에인트호번에서 네덜란드 명문대학인 에인트호번 공대(Eindhoven University of Techonology)와 교류 협력 확대를 위한 협정을 체결했다. 경영학부 단위에서 운영하던 교환학생 제도를 전체 대학으로 확대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이에 앞서 11일에는 런던시티대(City, University of London)와도 교류 협정을 체결했다.

에인트호번 공대는 1956년 개교한 네덜란드 공립대학으로, 대학의 경쟁력을 나타내는 QS 순위에서 99위(2018년 기준)에 선정된 우수 대학이다. 네덜란드에서는 델프트 공대 다음으로 설립된 공학과 기술에 특화된 대학으로 현재 9개 학과가 설치돼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대학은 앞으로 3년간 매년 최대 10명의 학생을 상호 교류하게 된다. 이는 2013년 8월부터 진행해온 협약을 연장, 확대하는 것이다. 기존 협약에서는 UNIST 경영학부와 에인트호번 공대의 산업공학 및 혁신과학 학과만 대상으로 삼았으나 그 범위가 대학 전체로 넓어졌다.

신현석 UNIST 대외협력처장은 “에인트호번 공대는 에너지와 보건의료, 스마트 모빌리티 분야에 강점을 가진 공대”라며 “UNIST 학생들이 관련 분야의 최신 기술과 전문성을 쌓으면서 국제적인 감각을 익히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에인트호번 공대는 특히 산학협력 부분에서 강점을 가진 대학으로 평가된다. 2017년 기준으로 총 165개의 스핀오프 기업을 보유하고, 130명의 학생이 91개의 스타트업을 창업했다. 2016년에는 네덜란드 라이덴 랭킹과 THE 세계 대학 평가에서 산학협력 부분 세계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정무영 UNIST 총장은 “이번 협약은 대학 간 학생 교환의 확대뿐 아니라 산학협력 부분의 협력과 벤치마킹 등에도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UNIST의 네트워크를 유럽으로 넓히면서 국제협력에 더욱 박차를 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의미를 밝혔다.

한편 11일 UNIST와 협정을 체결한 런던시티대는 런던정경대(LSE), 런던 경영대(LBS) 등과 함께 영국 명문대인 런던대에 소속돼 있다. 런던시티대는 ‘카스 비즈니스 스쿨(Cass Business School)’로도 유명하며 UNIST는 올해부터 카스 비즈니스 스쿨과 복수 학위(Dual Degree)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 협정에서 카스 비즈니스 스쿨과의 복수학위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강진 야산서 실종 여고생 추정 시신 발견
강도? 원한?...그날 밤, 슈퍼마켓에선 무슨 일이
문 대통령 “월드컵 남북 공동개최 현실화 되고 있어”, 피파 회장 “곧 한국 가겠다”
달변가 김종필 전 총리… “노병은 조용히 사라진다”
‘독수리 세리머니’ 샤키리 징계받나…FIFA 조사 착수
“밤낮없이 덥다, 더워” 열대야에 폭염특보까지 더위 기승
한국-독일, 차 포 떼고 ‘끝장 승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