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형준 기자

등록 : 2017.08.14 17:42
수정 : 2017.08.14 17:51

인권위 새 사무총장에 민변 출신 조영선 변호사

등록 : 2017.08.14 17:42
수정 : 2017.08.14 17:51

조영선 변호사. 국가인권위원회 제공

국가인권위원회가 14일 전원위원회를 열고 현재 공석인 사무총장에 조영선(51) 법무법인 동화 대표변호사를 임명제청 하기로 의결했다.

조 변호사는 사법연수원 31기로 대한변호사협회 인권위원,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사무총장을 지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학대인 줄도 모른 채 때린… 나는 나쁜 부모입니다
조명균 '北에 점검단 파견 중지 이유 알려줄 것을 요청'
미 상원, 임시예산안 부결…연방정부 4년여만에 '셧다운' 확실시
도쿄에서 큰 지진 나면 배 타고 하네다 공항으로?
[뒤끝뉴스] ‘죽 쒀서 개 줄 수 없다’는 반북 정서
“왜 투숙 거부해”…종로 여관 불질러 5명 사망
[나를 키운 8할은] '문래동 카이스트 만든 건 잡초 같던 내 집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