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태성 기자

등록 : 2017.09.14 10:40
수정 : 2017.09.14 11:28

더 느리게 더 낮게 더 약하게

[금주의 책] 자오치광 ‘무위무불위’

등록 : 2017.09.14 10:40
수정 : 2017.09.14 11:28

무위무불위

자오치광 지음ㆍ이희옥 등 옮김

성대출판부 발행ㆍ292쪽ㆍ1만5,000원

도를 도라 하면 도가 아니다, 라는 아리송한 말로 유명한 도가 사상을 ‘현대 도가의 선언’에서 ‘삶과 죽음’에 이르기까지 33개 주제별로 묶은 강의록이다.

사실 무위(無爲)만큼 오해에 휩싸인 단어도 없다. 무위자연이라 함은 그저 아무 것도 하지 말고 축 늘어져 뒹굴어도 세상이 알아서 잘 굴러간다는 얘기가 아니다. 무위는 무불위(無不爲), 아니함이 없다, 즉 무엇이든 다 한다는 말과 관계를 맺을 때 더 큰 생명력을 얻는다. 겸손과 용기의 변증법이다. 다만 그 방식은 온화해야 한다. 저자가 태극권 수련을 설명하면서 이런 농담을 한다. “올림픽의 좌우명이 ‘더 높이, 더 빨리, 더 강하게’라면 도가의 삶은 ‘더 느리게, 너 낮게, 더 약하게’다.”

조태성 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어렵게 마련된 기회 놓치지 말아야”
북미 중재외교 올인한 문 대통령 “트럼프 역사적 위업 해낼 것”
송인배, '남북 정상 핫라인 개통' 담당한 날에 드루킹 접촉 자진신고?
[단독] 정부, 남북 대화 원칙은 ‘선관후민’… 민간 교류 올스톱
유력후보들 고사ㆍ검찰은 인력난 호소… ‘드루킹 특검’ 시작 전부터 삐거덕
‘부상 악령’ 드리운 신태용호
[겨를] 쇼핑의 종착지 그릇에 꽂히는 남자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