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관규 기자

등록 : 2018.01.04 20:00

현대차그룹, 구글ㆍ테슬라 출신들 손잡고 “자율주행 수소차 승부”

등록 : 2018.01.04 20:00

美스타트업 ‘오로라’와 기술동맹

2021년 완전 자율주행 출시 목표

출발 늦은 친환경차 반격 카드

차세대 수소전기차가 현대차그룹과 오로라의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에 우선 활용된다. 현대차 제공

차세대 수소전기차가 현대차그룹과 오로라의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에 우선 활용된다.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이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구글 테슬라 등에서 자율주행차 개발을 주도하던 연구원들이 설립한 스타트업 ‘오로라’와 기술동맹을 맺고 3년 내 완전 자율주행 수준의 양산차를 내놓기로 한 것이다.

특히 대상차로 평창올림픽에서 공개할 차세대 수소전기차를 선정했다. ‘자율주행 수소차’로 다소 뒤처진 친환경차 시장에서 대반전의 계기를 잡겠다는 계획이다.

4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이달 8일(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2018 CES’현대차 미디어 행사에서 연구개발총괄 담당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과 오로라의 크리스 엄슨 최고경영자(CEO)가 함께 ‘현대차그룹ㆍ오로라 프로젝트’를 발표한다. 양사가 협력해 2021년까지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해 공공기능을 네트워크화한 일명 ‘스마트시티’에서 완전자율주행 단계인 레벨4(미국 자동차공학회 구분 기준) 수준의 자율주행차를 선보이겠다는 게 주된 내용이다. 프로젝트로 축적된 기술은 전 세계 모든 도시에서 얼마든지 활용 가능해 사실상 3년 후면 완전 자율주행차 양산단계에 이르게 되는 셈이다.

오로라는 구글의 자율주행 기술 총책임자였던 크리스 엄슨과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총괄 스털링 앤더슨, 우버의 인식기술개발 담당 드류 배그넬 등 자율주행 기술 연구자들이 2016년 설립했다. 자율주행 분야 소프트웨어 솔루션 개발과 각종 센서 및 제어기, 클라우드 시스템과 연결돼 정보를 주고받는 백엔드 솔루션 등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어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기업이다.

양사는 조만간 자율주행 기술을 테스트하고 적용할 최적의 스마트시티를 전 세계를 후보지로 놓고 선정할 계획이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자율주행 시스템을 수소전기차에 접목해 미래 친환경시장을 주도하겠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 수소차는 안정적인 전력공급 및 장거리 주행 등의 장점이 있어 자율주행차로 적합하다는 게 오로라의 판단이기도 하다. 레벨4 수준의 기술을 탑재한 현대차의 차세대 수소전기차는 평창올림픽부터 국내 고속도로와 시내 도로에서 시운전하며 이 결과는 오로라와의 공동연구에 반영된다.

업계 관계자는 “완벽한 자율주행 기술이 갖춰지는 동안 수소차 인프라도 조성될 것으로 보여, 수소차와 자율주행차 결합은 시너지 효과가 매우 클 것”이라며 “현대차는 지난 CES에서 정의선 부회장이 직접 레벨4를 선보였듯이 자율주행 기술은 보유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상용화에 필요한 각종 데이터와 제어 기술을 차량과 어떻게 접목하는 지와 핵심 부품을 얼마나 양산 가능하도록 준비하는지가 남은 과제”라고 말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10위 4 5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핵화 대화 대비? 북한, 대미외교 당국자 보낸 듯
“김영철은 히틀러, 살인마” 원색적 비난으로 투쟁 수위 높이는 한국당
[인물 360˚] 폭로의 시대 “다같이 싸우면 아무도 다치지 않는다”
트럼프 “제재 효과 없으면 제2단계 가야할 것”
[다만세] ‘중동의 해방구’ 바레인, 돼지고기 팔고 클럽 북적
그들이 평창올림픽에서 블라인드를 친 까닭은
이상호 “승부처 4강…후회 없이 타자고 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