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우 기자

등록 : 2018.04.12 17:06
수정 : 2018.04.12 17:48

한진 차녀 조현민, 광고사 직원 앞에 물잔 던져

등록 : 2018.04.12 17:06
수정 : 2018.04.12 17:48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차녀 조현민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 한국일보 자료사진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차녀 조현민(35)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소리를 지르고 물잔을 던져 또 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2014년 조 회장의 장녀 조현아 당시 대한항공 부사장이 '땅콩 회항' 사건으로 ‘갑질’ 논란을 일으킨 데 이어 동생 조 전무까지 비슷한 일로 구설에 올랐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조 전무는 대한항공의 광고를 대행하는 A 업체와의 회의 자리에서 A 업체 광고팀장 B씨에게 소리를 지르고 얼굴을 향해 물을 뿌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조 전무는 B씨가 대한항공 영국편 광고와 관련한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업계에서는 이후 A 업체대표가 대한항공에 사과했다는 이야기도 돌았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은 일부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얼굴에 물을 뿌렸다는 점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광고대행사와의 회의 중 언성이 높아졌고 물이 든 컵을 회의실 바닥으로 던지면서 물이 튄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직원 얼굴을 향해 뿌렸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광고대행사 사장이 사과 전화를 했다는 내용도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조현민 전무의 갑질 의혹이 제기되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관련 청원이 등장했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는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의 갑질을 엄중 처벌해야 한다”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지난번 땅콩회항 사건 당시 조현아의 갑질에 솜방망이 처벌을 했더니 이번에는 그 동생이 또다시 직장에서 갑질을 했다”며 “단순한 폭행죄가 아니라 기업 사주 일가의 상대 업체에 대한 갑질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조 전무는 SNS를 통해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광고에 대한 애착이 사람에 대한 배려와 존중을 넘어서면 안됐는데 제게 제 감정을 관리 못한 큰 잘못입니다”라는 사과의 글을 올렸다.

김현우기자 777hyunw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 러시아 두둔만... 워싱턴선 “푸틴 주머니 속에서 놀아났다”
100년 전 울릉 앞바다 침몰한 돈스코이호 발견 ‘논란’
“계파ㆍ진영 논리와 결연히 싸울 것” … 비대위 권한ㆍ기간 등 갈등 불씨 여전
버려진 소파가 뜬금 없이 ‘마을 명물’ 된 사연은
충무로역 인근 물난리…상수도 파열 탓
일본 ‘독도는 일본땅’ 영토 왜곡 교육 의무화 3년 앞당긴다
포항서 수리온 헬기 추락… 5명 숨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