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원 기자

등록 : 2018.07.10 14:04
수정 : 2018.07.10 14:24

해리스 미국대사, 신임장 제출 후 본격 활동 시작

임성남 외교1차관 만나 북핵 문제 공조 논의

등록 : 2018.07.10 14:04
수정 : 2018.07.10 14:24

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미국대사가 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 후 도착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 미국대사가 정부에 신임장 사본을 제출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10일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해리스 대사는 전날 오후 외교부에 신임장 사본을 제출했다. 통상 외국대사는 공식 활동에 앞서 자국 대통령의 신임장 사본을 주재국 정부에 제출하는 동시에 신임장 정본을 주재국 대통령에게 내는 제정(提呈) 절차를 밟는다.해리스 대사는 7일 정식 부임했다.

해리스 대사는 사본 제출 직후 해외 출장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대리하고 있는 임성남 제1차관을 만나 부임 인사를 나누고 한미동맹 강화, 북핵 문제 관련 공조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전날은 서울에 머물고 있는 앤드루 김 미 중앙정보국(CIA) 코리아임무센터(KMC) 센터장과 만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3차 방북 관련 사항을 공유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일베’에 맞서려다 똑같이 괴물이 된 ‘워마드’
노인에 봉사활동 판 깔아주는 유럽… “자존감 UP”
트럼프 “금리인상 달갑잖아” 독립기관 연준에 노골적 불만
北 '여종업원 안 돌려보내면 이산가족 상봉에 장애'
美 DNI국장 “北 핵무기 제거, 1년 안에 못 할 것”
“10년 뒤 아시아 각국서 제2의 손흥민 배출”
[단독] 양승태 대법원, 설문조사 왜곡해 ‘여론몰이’ 기획까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