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준 기자

등록 : 2017.02.17 21:17
수정 : 2017.02.17 21:17

이별 통보한 여자친구에 불산 뿌려 살해…50대남 20년형

등록 : 2017.02.17 21:17
수정 : 2017.02.17 21:17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에게 산성 물질을 뿌려 살해한 50대 남성이 징역 20년형을 선고 받았다. 17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 김양섭)는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위반(보복살인 등) 등 혐의로 기소된 박모(52)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박씨는 지난해 11월 연인 A(44)씨가 일하는 서울 은평구의 한 요양병원 주차장에서 퇴근하는 A씨를 때린 뒤 미리 준비한 불산을 얼굴과 목 부위에 부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불산은 염산보다 부식성이 강하며 다른 산과 달리 피부를 뚫고 조직 속으로 쉽게 침투하는 강한 독성의 화학물질이다. 박씨는 1년 정도 사귀었던 A씨가 “그만 만났으면 한다”는 뜻을 전하자 “죽을 줄 알라”고 협박했고, A씨가 이를 경찰에 신고하자 앙심을 품고 보복 범죄를 저질렀다.

재판부는 “부적절한 관계를 청산할 것을 요구하는 피해자를 협박·폭행하고, 보복의 목적으로 살해한 것으로 죄질이 매우 나쁜 점, 유족들이 피고인의 엄벌을 탄원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학교로… 설명회로… 교육현장, 대수술 앞두고 ‘혼돈’
송영무 ‘그런 세계’ 들여다보니… 방산비리 카르텔 뒤엔 '장군 전관예우'
“양승태씨…” 판사들의 막말
서울 아파트값 상승 둔화… 수도권 견본주택은 북새통
콜롬비아 유명 관광지서 유람선 침몰...최소 3명 사망 30명 실종
유소연, LPGA 월마트 챔피언십 우승…상금 1위 탈환
“내 인생 내가 알아서 한다”며 비행 일삼는 아들, 도저히 감당이 안돼요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