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인 기자

등록 : 2018.01.31 09:40
수정 : 2018.01.31 09:43

삼성전자, 50대 1 액면분할 결의 ‘액면가 100원’

등록 : 2018.01.31 09:40
수정 : 2018.01.31 09:43

삼성전자 서초동 사옥. 신상순 선임기자

삼성전자는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50대 1의 주식 액면분할을 이사회에서 결의했다고 31일 공시했다. 이에 따라 250만원대에 거래되는 주식은 1주당 5만원대로 낮아진다.

이에 따라 발행주식의 1주당 가액(액면가)는 5,000원에서 100원으로 변경된다. 보통주식 총 수는 기존 1억2,838만6,494주에서 64억1,932만4,700주로 늘어나고 종류주식(우선주) 수도 1,807만2,580주에서 9억362만9,000주로 증가한다.

이번 액면분할은 오는 3월 23일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최종 결정되면 매매거래 정지를 거쳐 5월 16일 시행될 예정이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신문 “한갓 종전선언도 못하는데…”
[인물 360˚] ‘독을 차고’ 일제에 저항한 시인 김영랑
[여의도가 궁금해?] ‘신의 용돈’ 빼앗긴 국회… 바른미래당 먼저 “전면 폐지” 주장해 존재감
달 탐사, 너도나도 나서는 이유 따로 있다
‘공작’ 김정일 특수분장에 1억6000만원, 땀나면 떨어질라 ‘냉동텐트’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9주기… 이재명ㆍ김경수 나란히
기자 꿈꾸던 난독증 소년, 영국 하늘을 지배하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