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5.17 14:42
수정 : 2018.05.17 14:44

등굣길 차에 깔린 중학생 구한 ‘시민 어벤저스’

등록 : 2018.05.17 14:42
수정 : 2018.05.17 14:44

사고 당시 상황을 설명하는 김재형씨. 연합뉴스

17일 오전 청주의 한 중학교 부근에서 승용차가 갑자기 등굣길 학생들을 덮쳐 4명이 다치는 사고가 나자 시민들이 힘을 합쳐 차에 깔린 학생을 구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0분께 청원구의 한 중학교 주차장에서 주차를 하던 A(49·여)씨의 아반떼 승용차가 갑자기 돌진해 학생들의 등굣길을 덮쳤다.

이 사고로 B(14)군 등 학생 4명이 다쳤다.

B군은 사고 직후 A씨의 승용차에 깔려 의식을 잃은 채 꼼짝도 못하는 상태였다.

사고 현장. 연합뉴스

사고 지점에서 10m 떨어진 상가 식당에서 일하던 김재형(45)씨 등 시민들은 부리나케 달려들어 힘을 합쳐 승용차를 들어올리고 B군을 끌어내고 119에 구조를 요청했다.

머리와 다리를 심하게 다친 B군은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김씨는 "식당에서 일하다가 쾅 하는 굉음이 나서 나가봤더니 학생이 차에 깔렸있었다"면서 "인근을 지나던 시민들과 힘을 합쳐 차를 들어 올리고 학생을 구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은 B군은 의식을 되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피해 학생 3명과 A씨도 크고 작은 부상을 당해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경찰은 A씨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사고 직후 경찰에서 "주차를 하던 도중 차가 갑자기 앞으로 튕겨 나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음주운전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학생이 피를 많이 흘리는 위급한 상황이었는데 누구라도 차에 깔린 사람을 구했을 것"이라면서 "다친 학생들이 속히 건강을 회복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소아당뇨 사연 들은 문 대통령 “누구를 위한 의료기기 규제인가”
9월 유엔 총회서 남북미 회동? 군불 때는 한미
중국ㆍ에어버스, 항공기 구입 여부 쉬쉬
‘의병장 후손’ 카자흐 피겨선수 데니스 텐 피습 사망
‘저자세 외교’ 해명 꼬이는 트럼프, 언론에 화풀이
이용섭 광주시장 “옷 벗고 합시다” … 공공기관장 자진사퇴 메시지?
에쿠스 탄 여성, 출근길 대구 도심에 1500만원 뿌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