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동욱 기자

등록 : 2018.03.13 20:00
수정 : 2018.03.13 21:43

"하나은행 내부추천 채용 등 샅샅이" 칼 가는 금감원

최종구 금융위장 "검사 인력, 기간 제한없어"

등록 : 2018.03.13 20:00
수정 : 2018.03.13 21:43

특별검사단 꾸려 검사 착수

일단 2013년 최흥식 의혹 한정

최종구 “검사 인력∙기간 제한 없어”

최흥식(오른쪽) 전 금융감독원장과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금융감독원이 하나금융지주와 하나은행을 상대로 채용비리 의혹 확인을 위한 특별검사에 착수했다.최흥식 금감원장이 하나금융 재직 시절 채용청탁 의혹으로 사의를 밝힌 지 하루 만으로, 금감원 내부에선 하나은행 채용비리를 샅샅이 파헤치겠다며 단단히 벼르는 분위기다.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금감원을 엄호하고 나서면서 김정태 회장을 비롯한 하나금융 경영진에 파장이 미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금감원이 13일 발표한 특별검사 계획에 따르면 최성일 전략감독담당 부원장보를 단장으로 한 금감원 특별검사단은 이날부터 내달 2일까지 15영업일에 걸쳐 하나금융지주와 하나은행을 상대로 현장검사에 나선다. 최 원장 관련 의혹이 제기된 2013년 한 해 동안 하나은행의 채용비리 여부가 검사 대상이다. 당시 하나금융 사장이었던 최 원장은 대학동기 아들을 하나은행 인사팀에 추천해 점수 미달에도 신입 행원으로 합격시켰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최 원장이 임원에게 부여된 내부추천권을 행사했을 뿐이라고 해명하면서도 자리에서 물러난 만큼, 특별검사단이 내부추천제 등 하나은행에서 관행적으로 이뤄진 특별채용을 비리 관점에서 철저히 문제 삼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번 검사를 ‘설욕전’으로 보는 시각을 의식한 듯 금감원은 검사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위해 통상적인 보고 라인이 아니라 감사에게 검사 결과를 보고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 상급기관인 금융위도 이번 검사에 힘을 싣고 나섰다. 최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 전체회의에서 “최 원장의 사임은 잘못을 시인한 게 아니라 조사의 걸림돌이 되지 않겠다는 의미로 안다”며 “검사의 인력과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최대한 확실히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최 원장 사임을 부른 제보에 대해서도 “하나은행 경영진들이 제보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 보는 것이 일반적 추론”이라며 날을 세웠다.

특별검사단은 최 원장 의혹 관련 조사부터 속도를 낼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하나금융 경영진이) 단순히 추천만 했다면 수사기관에 넘길 만한 위법이라 보긴 어렵겠지만, 이 또한 공정하지 않다는 것이 국민 정서인 만큼 내부추천 현황을 중점적으로 살필 것”이라고 말했다. 최 원장에게 적용된 잣대를 그대로 적용한다면 하나 측 임원들이 줄줄이 옷을 벗는 사태도 예상 가능하다. 금융당국은 앞서 채용비리에 연루된 최고경영자에 대해 해임 권고까지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관계자는 또 “임원 중심으로 내부추천이 많이 이뤄졌을 텐데 누구도 (검사의)예외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최 원장의 사장 재임 당시 회장이었던 김 회장 역시 타깃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금융권은 이번 특별검사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금감원은 일단 하나금융을 상대로 채용비리 검사를 진행한 뒤 추후 상황에 따라 다른 금융회사로 검사를 확대할지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힌 터라 금융권 채용비리 재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은행권을 상대로 2015~2017년 채용에 대해 검사를 한 바 있다. 금감원이 검사대상 기간과 업권을 확대할 경우 그간 드러나지 않은 채용비리가 줄줄이 나올 수 있다.

한편 이날 하나금융 노조는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의 조카가 2004년 초 영남지역 계약직에 채용됐고 이듬해 정규직으로 전환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하나은행 측은 “김 회장의 조카가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 채용됐다”며 “노조 주장은 터무니 없는 얘기”라고 반박했다. 금감원은 조만간 관련 조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존 에버라드 전 평양주재 영국 대사 “김정은 속 절대 모른다”
도쿄신문 “시진핑, 김정은에 종전선언 보류 촉구”
21세기 술탄 탄생, 에르도안 과반 턱걸이 당선
열여섯 나이에 전장 내몰린 소년병… “총성ㆍ포연에 빼앗긴 꿈, 국가가 외면”
혼다 동점골 터지자 욱일기 꺼내 든 일본관중
“타국서 시누이와 갈등 끝에 가출… 제가 가족 평화 흐리는 미꾸라지인가요”
“한국인들은 전쟁 통에도 웃음을 잃지 않았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