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9.28 08:51

네이마르ㆍ카바니ㆍ음바페 등 활약한 PSG, 바이에른 뮌헨에 완승

등록 : 2017.09.28 08:51

네이마르(맨 왼쪽)와 에딘손 카바니(오른쪽에서 2번째)./사진=PSG 페이스북.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페널티킥 키커를 놓고 경기 중 갈등을 일으켰던 네이마르와 에딘손 카바니(이상 파리 생제르맹)가 화해의 제스처를 했다.

팀도 완승을 거뒀다.

카바니는 28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드 프랭스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다니 아우베스의 선제골로 1-0으로 앞선 전반 31분 킬리안 음바페의 날카로운 패스를 오른발로 슈팅, 팀의 두 번째 골을 기록했다. 이 때 카바니를 축하한 선수 중엔 네이마르도 있었다. 네이마르는 카바니의 머리를 가볍게 끌어안으며 그간의 논란을 잠재웠다.

두 선수는 지난 18일 리옹과의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경기에서 페널티킥 기회를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당시 전담 키커는 카바니였으나 네이마르가 본인이 차겠다고 나섰다가 거절당하자 불만을 표출한 바 있다.

네이마르는 결국 팀 동료들에게 사과했고, 이날은 직접 갈등을 빚었던 카바니에게도 화해의 손을 건넸다.

두 선수는 후반 18분 네이마르가 쐐기 골을 터뜨린 이후에도 포옹했다. PSG는 바이에른 뮌헨을 3-0으로 대파했다. PSG는 조별리그 2연승으로 B조 1위(승점 6)에 올랐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추석, 금융에 물들다③]카드 혜택의 특별함...추석여행 감동 두배 할인

[이런씨네] ‘강철중’ 이후 10년… ‘범죄도시’가 왔다

[빅콘] 온라인 47% “블랙리스트 만든 국정원 해체하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