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승준 기자

등록 : 2017.09.13 04:40
수정 : 2017.09.13 09:59

[딥 포커스] 신인 절반이 '프듀'출신...독식 우려 높아져

등록 : 2017.09.13 04:40
수정 : 2017.09.13 09:59

Mnet 오디션프로그램 ‘프로듀스101’(‘프듀) 출신 신인들이 넘쳐난다. 정세운(사진 맨 위부터), MXM, 주학년이 속한 그룹 더 보이즈(사진 위) 등이다. 방송의 후광을 등에 업은 이들의 무대 독식과 문어발식 활동, CJ 계열사의 콘텐츠 배급망 장악에 대한 우려가 높다. 크래커ㆍ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제공.

#1. 9일 오후 4시 경기 남양주 남양주체육문화센터. 야외 공연장엔 1,500여 명이 몰렸다.

12인조 그룹 더 보이즈를 보기 위해서다. 이들이 출연하는 케이블채널 MBC뮤직의 리얼리티 프로그램 ‘꽃미남 분식집’ 깜짝 이벤트였다. 더 보이즈는 내달 데뷔할 예정이다. 아직 발표한 곡이 없다. SMㆍYGㆍJYP엔터테인먼트 등 대형 가요 기획사에서 만든 그룹도 아니다. 프로그램 시청률은 1%를 밑돈다. 히트곡도 없는 신인들은 어떻게 1,000여명 넘는 팬을 불러 모을 수 있었을까.

#2. 2만3,438장. CD 발매 하루 만에 팔린 앨범수다. 지난달 31일 1집 ‘에버’를 낸 가수 정세운이 주인공이다. 지난달 마지막 주간 (8월27일~9월2일ㆍ가온차트 기준) 음반판매량 2위를 차지했다. 그 보다 10여 일 앞서 솔로 앨범을 낸 인기 그룹 빅뱅 멤버 태양이 같은 달 5만7,000여 장의 음반판매량을 기록한 걸 고려하면 신인 치곤 이례적인 성과다. CD 시장은 팬덤을 기반으로 한다. 정세운은 아이돌그룹 멤버도 아니다. 데뷔 2주째에 접어든 솔로 가수는 어떻게 하루 만에 CD 2만 여 장을 팔아 치웠을까.

신인 12팀 중 5팀이 ‘프듀’ 연관

이변을 연출한 두 신인들 사이엔 공통점이 있다. 더 보이즈 멤버인 주학년과 정세운은 케이블채널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2’(‘프듀2’) 출신이다. 톱11에 이름을 올리지 못해 워너원 데뷔 멤버가 되진 못했지만, 방송 내내 주목받은 화제의 연습생(톱20 진출)이다. 6월 방송이 끝난 뒤 석 달이 흘렀지만 프로그램이 배출한 연습생을 향한 ‘국민 프로듀서’의 관심은 여전히 뜨겁다. 두 신인이 데뷔 전 ‘꽃길’을 걸은 이유다. ‘프듀2’ 후광이다.

사무엘, 용국ㆍ시현, 유회승(엔플라잉), 장문복, 이우진(더 이스트라이트), 강동호ㆍ김종현ㆍ최민기(뉴이스트), 김동현ㆍ임영민(MXM), JBJ(10월 데뷔 예정), 레인즈(10월 데뷔 예정)… ‘프듀2’ 종방 후 데뷔하거나 신곡을 낸 출연자들이다. 7~10월에 활동하거나 예정인 팀이 무려 10팀이 넘는다. 지난해 ‘프로듀스 101 시즌1’(‘프듀1’)보다 방송 후 결성된 프로젝트 그룹도 두 배 이상 많다.

남성 연습생이 출연한 ‘프듀2’가 여성 연습생을 대상으로 한 ‘프듀1’보다 화제성이 높았고, 더 많은 연습생이 주목 받았다. 아이돌 시장의 ‘큰 손’인 여성의 마음을 더 흔들었기 때문이다. ‘프듀2’에서 101명의 연습생 중 24명이 프로그램 프로젝트팀으로 활동한다. 가요계엔 ‘프듀’ 출신들이 넘쳐난다. 지난 7일 Mnet 음악프로그램 ‘엠카운트다운’에는 ‘프듀1’ ‘프듀2’에 출연한 멤버를 둔 걸그룹 위키미키와 MXM 등 5팀이 출연했다. 이날 무대에 선 데뷔 1~2년 차 신인은 총 12팀. 절반 가까운 팀이 ‘프듀’와 관련이 있는 셈이다.

문어발식 프로젝트 활동 이미지 과잉 소비

프로그램 화제성을 밑거름 삼아 데뷔하다 보니 그늘도 속속 드러나고 있다. 한 멤버가 여러 팀에 활동하면서 팬들에게 혼란을 주기도 한다. 지난 달 용국ㆍ시현으로 활동한 용국은 내달 JBJ로도 활동한다. JBJ는 탈락한 연습생 중 ‘국민 프로듀서’의 관심을 가장 많이 모았던 7명의 연습생(김태동 합류 미정)을 모아 만든 팀이다. 이로 인해 용국은 데뷔 전 프로젝트팀 활동을 두 번이나 하게 됐다. ‘프듀2’를 끝낸 노태현도 7월 핫샷으로 앨범을 낸 뒤 JBJ로 다시 무대에 오른다.

이미지 과잉 소비의 덫에 빠질 가능성이 크다. “솔로 혹은 팀으로 정식 데뷔 하기 전 문어발식 활동이 가수로서 제 색을 확실히 보여주는 데 걸림돌이 될 수 있다.”(김상화 음악평론가) 기획사들이 ‘프듀’의 인기를 활용해 소속 연습생과 가수를 띄우려고 여러 프로젝트를 진행해 불거질 수 있는 부작용이다.

그룹 뉴이스트는 영화 '좋아해, 너를'을 CGV에서만 개봉하고, 유닛 그룹 뉴이스트W의 신곡을 CJ E&M에서 유통했다. 모두 CJ 계열사들이다. 디오시네마 제공

뉴이스트 음원ㆍ영화 공개 모두 CJ 계열사에서

‘프듀’를 기획한 CJ E&M의 콘텐츠 독식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프듀2’에 출연한 강동호ㆍ김종현ㆍ최민기가 속한 뉴이스트의 유닛(소그룹) 뉴이스트W는 7월 발표한 신곡 ‘있다면’을 CJ E&M을 통해 유통했다. 모그룹인 뉴이스트는 2012년 낸 1집 ‘페이스’부터 모든 앨범을 로엔엔터테인먼트에서 배급했다. ‘프듀2’에 출연한 뒤 배급사가 바뀌었다.

뉴이스트는 다섯 멤버 전원이 출연한 영화 ‘좋아해, 너를’(14일 개봉)도 CGV에서만 공개한다. CGV는 CJ E&M의 모기업 CJ그룹의 계열사다. ‘프듀2’ 후 뉴이스트 관련 음악과 영화가 모두 CJ 계열사의 배급망을 타고 시장에 나간다. 제작(‘프듀’)ㆍ배급(음원)에다 영화 상영까지 겸하는 수직ㆍ〮수평적 결합을 통한 시장 장악에 대한 의혹이 더욱 짙어졌다. 업계의 시선이 곱지 않다. “가요기획사들이 CJ E&M의 눈치를 안 볼 수가 없어서”(음악제작사협회 관계자)다. 이동연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는 “관계사를 활용한 배타적 독점으로 엔터테인먼트 시장의 생태계 교란이 우려된다”고 걱정했다. ‘프듀2’를 만든 방송사 Mnet은 워너원 멤버 11명의 매니지먼트를 내년 12월까지 총괄한다. 멤버들의 팀 외 활동에 제약을 둬 비판을 받았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파견 철회’ 소동 하루 만에 일단락… 북한 예술단 점검단 21일 방남
6월 지방선거 앞서 청와대 개편 눈앞
베일에 싸인 비트코인의 아버지, 사토시는 누구인가
검찰, ‘MB 측근’ 신학수 다스 감사 주거지 압수수색
미 연방정부 셧다운에… 백악관 vs 민주당 ‘책임론’ 공방
바른정당 슬픈 돌잔치... 돌잡이 메뉴는 ‘안철수’
백화점 승강기가 갑자기 2m 아래로 '쿵'…1명 중상·19명 구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