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1.22 07:11

손흥민 12호 골 실패, 토트넘 사우샘프턴 1-1 무승부

등록 : 2018.01.22 07:11

토트넘 손흥민/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토트넘 손흥민(25)이 골 사냥을 쉬어갔다. 선발 측면 공격수로 70분을 뛰며 분전했지만 팀은 사우샘프턴과 1-1로 비겼다.

손흥민은 22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정규리그 24라운드 사우샘프턴과의 원정경기에 출전했다. 손흥민은 후반 25분 에릭 라멜라와 교체됐다.

지난 5일 웨스트햄전, 14일 에버턴전에서 잇따라 득점을 올린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리그 연속득점이 기대됐다. 시즌 12호 골 사냥은 28일 뉴포트와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경기에서 이어가게 됐다.

이날 토트넘은 해리 케인을 원톱 공격수로 내세우고 손흥민과 델리 알리, 무사 시소코를 2선에 배치해 사우샘프턴을 상대했다.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골키퍼 위고 요리스는 몸 상태가 좋지 않아 결장했다.

토트넘은 승점 1점을 추가하며 13승 6무 5패(승점 45)로 리버풀에 승점 2점 차로 5위에 머물렀다.사우샘프턴은 4승 10무 10패(승점 22)로 강등권 탈출에 실패했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심석희, 폭행 당해 선수촌 이탈했다 복귀...평창 金 행보 차질 빚나

[E-핫스팟] '마더' 이보영, 전어 논란 악재 딛고 흥행할까

속전속결 정성훈의 KIA행, 애태웠던 지난 겨울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투 1호 법정’ 안희정 무죄… 들끓는 여성계
‘노 민스 노 룰(No means No rule)’ 없는 현행법, 안희정-김지은 희비 갈랐다
2년 반 만에 남측 전기 공급된 개성공단
악플러 재판, 직접 증인 나선 최태원 SK 회장
에르도안 “아이폰 대신 삼성ㆍ베스텔 사자”… 미-터키 대결 계속?
‘갤노트9’ 미국서 벌써 1+1 세일?… 삼성 '사실과 달라'
보안규정 어기고 여자친구 따라 이란행… 노르웨이 수산부 장관 논란 끝 결국 사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