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1.18 09:37

‘썬더스맨’ 이시준, 20일 잠실 DB전에서 은퇴식

등록 : 2018.01.18 09:37

사진=서울 삼성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프로농구 서울 삼성 썬더스에서 9시즌을 보낸 이시준(35)이 팬들과 이별을 고한다.

삼성 농구단은 20일 오후 5시 잠실체육관에서 열리는 원주 DB와 홈 경기에 이시준의 은퇴식을 연다.

이시준은 데뷔 후 삼성에서만 뛰던 ‘썬더스맨’이다. 2006년 KBL 드래프트 1라운드 6순위로 삼성에 입단해 2006-2007시즌부터 2016-2017시즌까지 9시즌 동안 KBL 정규리그 400경기에 출전했다. 특히 2007-2008시즌에는 6강 플레이오프에서 맹활약해 수훈선수에 선정됐다.

지난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이시준은 현재 삼일중학교 코치로 지도자의 길을 걷고 있다.

은퇴식은 하프타임에 진행하며 팬들과 함께 영상을 시청하고 감사패 증정과 선수단이 선물을 전달한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피겨여왕 김연아’ 그 후…'스타성+스토리' 최다빈에게 거는 기대

방탄소년단, 6주 연속 1위 워너원 제치고 버즈량 1위

'여섯 목소리' 가상화폐 TF '결국 산으로'…'광풍이 광분' 어이없는 거래자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세계 최대 중국 IT상가서 사라지는 ‘한국 간판’
“에미가 간호사냐?” 포항공대 교수 발언 두고 시끌
태풍예보, 사흘전까진 한국-이틀전부턴 일본이 오차 작다
김경수 “법원이 현명하게 사건 진실 밝혀 줄 걸로 기대”
삼성 갤럭시노트9 이번엔 ‘만리장성’ 넘을까
“상봉의 그날까지 부디…” 초대받지 못한 이산가족의 편지
이탈리아, ‘다리 붕괴’ 제노바 비상사태 선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