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7.09.24 13:36

[인터뷰] '나폴레옹' 한지상, 불가능은 없음을 증명하다

등록 : 2017.09.24 13:36

[한국스포츠경제 정진영] 뮤지컬 '나폴레옹'은 쉽지 않은 작품이다. 비단 위대한 인물의 일대기를 다뤘기 때문은 아니다. 한국에서 아시아 초연 무대를 만들게 된 '나폴레옹'은 웅장한 앙상블과 무대 세트를 바탕으로 프랑스 나폴레옹의 툴롱 전투, 이집트 원정, 마렝고 전투 등 업적을 그리며 그 안에서 인간 나폴레옹의 갈등과 고통을 섬세하게 그려낸다. 화려하고 웅장하면서도 감정적인 디테일까지 놓치면 안 된다는 의미다. 아시아 초연이라는 무거운 짐을 짊어진 '나폴레옹'의 중심에 배우 한지상이 있다.

2003년 연극 '세발 자전거'로 데뷔한 한지상은 어느덧 데뷔 15년차를 맞이한 중견 배우다. 뮤지컬 좀 본다하는 이들 사이에서 한지상은 이미 수년 전부터 스타였다. '넥스트 투 노멀',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보니앤클라이드', '머더 발라드', '프랑켄슈타인', '데스노트' 등 뮤지컬 팬들의 사랑을 듬뿍 받은 작품들에 숱하게 출연하며 연기력과 존재감을 인정 받았다.

서른 중반에 접어든 2014년 MBC '장미빛 연인들'에 출연하며 브라운관에 진출한 한지상은 지난해 '워킹 맘 육아 대디'로 무대 연기 뿐만 아니라 생활 연기에도 능함을 보여 줬다.

불가능해 보이는 것들을 가능하게 만들며 차근차근 커리어를 쌓고 있는 한지상에게 '나폴레옹'은 또 하나의 도전이었다. 아시아 초연이기에 배우와 연출진이 많은 부분을 채우고 쌓아가야 했기 때문이다.

한지상은 "'나폴레옹'은 외국에서 뼈대만 건너와서 드라마의 개연성이나 음악적 부분 등에서 빈칸이 정말 많았다. 그 사이사이를 채우는 건 한국 창작진과 배우들의 몫이어서 내게 주어진 임무와 숙제 또한 너무 많았다"며 "내 스스로 해야할 것 이상의 것을 쏟아 부으며 나를 소모하고 소진하면서 작품을 완성했다"고 고백했다.

힘든 여정이었지만 나폴레옹이라는 인물이 주는 매력은 한지상을 끌어당겼다. 그는 "나폴레옹이 불가능에 도전하는 인물인데, 오기와 욕심이 큰 나의 실제 성격과 닮은 점이 많았다. 절대적으로 많은 공을 들여 캐릭터를 만들었다"며 "그만큼 다른 작품보다 더 큰 사명감과 책임감을 가지고 임하고 있다. 그런 정신적 동기부여가 무대에서 나를 더 강하게 만들어 주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나폴레옹'에 임하는 동안 한지상에겐 또 다른 변화가 있었다. 소속사를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한 것이다. 한지상은 "매해 나의 행보게 맞게 변화하고 있고 더 옳은 방향으로 변화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전 회사와 지난 5년 여 동안 좋은 추억으로 서로 윈윈하면서 잘 달려온 것 같다. 이번 해 중반 이후 배우 한지상으로서의 또 다른 변화를 고려했을 때 씨제스 엔터테인먼트가 여러 면에서 적합한 회사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에는 강홍석, 박혜나, 정선아 등 굵직한 뮤지컬 스타들이 대거 소속돼 있다. 한지상 역시 이들과 친분이 깊다. 그는 "전 회사 동료 배우들과 정말 좋은 관계다. 정원영, 서경수, 박강현 모두 친형제 같은 동생들"이라며 "이적 이야기를 했을 때 동료들이 '소속사 동료 배우가 아닌 형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믿고 이해한다'고 하더라. 그 때 정말 울컥했다. 옮기고 나서도 여전히 자주 만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정진영 기자 afreeca@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빅콘] 방송사 총파업 70% “옳은 일 응원한다”

[인스타스타] 김준희♥이대우 16세 연상연하 커플의 럽스타그램

[2030뉴트렌드] '갤럭시노트8·V30·아이폰8'…'너 이걸 몰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비오는 날 여성만 노린 ‘홍대 살인마’… 골목 곳곳 덫을 놓다
“종전선언, 판문점선언 이행 과제”… 북한, 대남 압박
트럼프 “금리인상 달갑지 않다” 연준 통화정책 또 비판
중대한 담합행위, 공정위 고발 없어도 검찰이 수사 가능해진다
이총리 '고용과 민생 참담…저 자신, 깊은 책임 느껴'
김상조 '경쟁법 집행수단, 검찰·법원·시장 등으로 분산'
“첫눈에 반해… 만나고 싶어” 온라인 캣콜링 공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