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9.26 11:30

[애니팩트] 육식동물인 고양이도 풀을 뜯어 먹는다

등록 : 2017.09.26 11:30

‘풀 뜯어먹는 고양이’ 들어보셨나요?

이게 무슨 ‘개 풀 뜯어먹는 소리’야 하실 텐데요.

*개 풀 뜯어먹는 소리: 황당하거나 필요 없는 말을 하는 사람에게 흔히 쓰는 말.

하지만 실제로 개도 고양이도 풀을 먹습니다. 심지어 고양이는 흥분할 정도로 풀을 좋아하기도 하는데요.

고양이는 육식동물인데 왜 풀을 먹는 걸까요? 고양이는 소화가 안 되는 먹이를 먹었을 때 그것을 토해 뱉어 내는 습성이 있는데요, 풀이 이를 촉진시켜 준다고 합니다.

그래서 헤어볼(몸속에 들어간 털이 뭉쳐 만들어진 덩어리)을 토해내도록 유도할 때도 풀이 좋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또 평소 섭취하지 못했던 영양소(비타민, 무기질)를 보충하는 역할도 한다고 하네요.

여기서 잠깐, 고양이에게 도움이 된다고 해서 아무 풀이나 먹여서는 안됩니다. 사망에 이르게 하거나 건강에 해로운 식물들도 있기 때문입니다. 시중에 ‘캣글라스’ 로 알려진 보리, 귀리(오트밀), 밀싹, 새발풀(오처드그라스) 등만 구입하도록 합시다. 풀을 먹다 흙을 갖고 장난치기도 하니 캣글라스 배양토는 유기농을 사용하면 더 좋겠죠? ‘풀 뜯어먹는 고양이’ 마냥 황당한 이야기만은 아니었네요.

동그람이 페이스북 바로가기

동그람이 포스트 바로가기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뉴스분석] 김영철 방남 ‘보따리’ 평창 이후 정세 분수령
미래의 물결 속으로 “아듀! 평창”…베이징에서 만나요
이방카, ‘대북 압박’ 원칙만 거론한 채... 美대표팀 응원에 치중
공동 입장했던 남북, 폐회식 때는 따로 입장 왜?
“죄송하다는 말밖에…” 김보름, 폐회식도 불참
김어준 “미투, 文정부 진보인사 겨냥 공작 될수도” 발언 논란
“욕먹을 각오하고 던진 며느리 사표, 온 가족이 변했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