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9.26 11:30

[애니팩트] 육식동물인 고양이도 풀을 뜯어 먹는다

등록 : 2017.09.26 11:30

‘풀 뜯어먹는 고양이’ 들어보셨나요?

이게 무슨 ‘개 풀 뜯어먹는 소리’야 하실 텐데요.

*개 풀 뜯어먹는 소리: 황당하거나 필요 없는 말을 하는 사람에게 흔히 쓰는 말.

하지만 실제로 개도 고양이도 풀을 먹습니다. 심지어 고양이는 흥분할 정도로 풀을 좋아하기도 하는데요. 고양이는 육식동물인데 왜 풀을 먹는 걸까요? 고양이는 소화가 안 되는 먹이를 먹었을 때 그것을 토해 뱉어 내는 습성이 있는데요, 풀이 이를 촉진시켜 준다고 합니다.

그래서 헤어볼(몸속에 들어간 털이 뭉쳐 만들어진 덩어리)을 토해내도록 유도할 때도 풀이 좋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또 평소 섭취하지 못했던 영양소(비타민, 무기질)를 보충하는 역할도 한다고 하네요.

여기서 잠깐, 고양이에게 도움이 된다고 해서 아무 풀이나 먹여서는 안됩니다. 사망에 이르게 하거나 건강에 해로운 식물들도 있기 때문입니다. 시중에 ‘캣글라스’ 로 알려진 보리, 귀리(오트밀), 밀싹, 새발풀(오처드그라스) 등만 구입하도록 합시다. 풀을 먹다 흙을 갖고 장난치기도 하니 캣글라스 배양토는 유기농을 사용하면 더 좋겠죠? ‘풀 뜯어먹는 고양이’ 마냥 황당한 이야기만은 아니었네요.

동그람이 페이스북 바로가기

동그람이 포스트 바로가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수능 최고점자 2人의 비결은… “포기할 건 과감히 포기했어요”
대학 전기 빼돌려 '가상화폐 채굴기' 돌린 교직원 논란
[단독] 지진중 늑장 귀국한 포항시 공무원 읍사무소로 발령
비트코인 거래소 ‘빗썸’ 해킹사고 방통위 ‘철퇴’
'대통령도 알고 총리도 알지만…' 청와대 청원 낸 유시민 전 장관
동두천 박찬호 야구공원 3년 만에 내달 첫 삽
노천탕서 맞는 해넘이 호사, 속노랑고구마로 마무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