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8.01.29 16:00
수정 : 2018.01.29 17:49

찌릿찌릿한 손 저림, 2주 이상 지속되면 목디스크ㆍ뇌졸중 등 의심을

등록 : 2018.01.29 16:00
수정 : 2018.01.29 17:49

손 저림은 대개 쉬면 낫지만 2주 이상 증상이 지속된다면 다른 질병에 의한 것일 수 있어 전문의 진료를 받는 게 좋다. 상계백병원 제공

날씨가 추워지면서 손이 저린 사람이 많아졌다. 대부분 혈액순환이 잘 안돼 생긴다고 여겨 손을 주무르는 등 대증요법을 하게 된다. 하지만 손이 저린 현상이 2주 이상 계속된다면 말초신경질환이나 목디스크(경추 추간판탈출증), 척추질환, 뇌졸중 등 다른 병 때문일 수 있다.

손을 저리게 만드는 가장 흔한 원인은 ‘말초신경병증’이다. 팔다리를 비롯해 온 몸에 전선줄처럼 퍼져 있는 말초 신경계 손상으로 생기는 것이다. 이상감각, 감각저하, 저림증 등과 함께 힘이 빠지는 근육 마비까지 올 수 있다. 전에 없던 손발 저림이 발바닥이나 발가락 끝, 손가락 끝에서부터 나타나 점차 올라온다.

손목터널증후군도 말초신경병증의 하나로 손을 저리게 하는 흔한 원인이다. 한쪽 팔이나 다리만 저린 현상이 나타난다. 손목인대, 손목 관절 등의 구조물 사이에서 정중 신경 압박으로 생긴다. 주로 1, 2, 3번째 손가락이 저리며 일을 많이 한 뒤 심해지다 손을 털면 증상이 완화된다.

안석원 중앙대병원 신경과 교수는 “손목을 완전히 안으로 굽혔을 때 손이 아프고 저리거나, 손목 가운데 말초신경 부위를 누르거나 가볍게 칠 때 손이 저리면 손목터널증후군일 수 있다”고 했다.

손이 저리면서 손가락까지 전기가 흐르는 듯이 찌릿한 자극이나 어깨통증, 두통, 뒷목 뻣뻣함 등이 생기면 목디스크일 가능성이 높다. 경추 뼈 사이의 디스크 내부 수핵이 빠져 나와 신경근이나 척수를 눌러 뒷목이 뻐근하고 쑤시면서 어깨와 팔, 손 저림과 통증이 생긴다.

갑자기 손발이 저리기 시작하거나, 두통, 어지럼, 언어 마비, 입술 저림, 팔다리의 힘 빠지는 증상 등이 생기거나, 오른쪽이나 왼쪽 팔다리만 저리면 뇌경색이나 뇌출혈 등의 뇌졸중을 의심해야 한다.

바이러스 감염이나 면역질환, 대사질환, 드물게 유전병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전신질환으로 번지면 호흡이 마비될 수 있고 목숨이 위태로울 수 있다.

최악의 경우 순환장애와 감각장애가 함께 생길 때다. 당뇨병을 오래 앓았고 혈당 조절이 잘 안 되면 이들 장애가 함께 올 수 있다. 따라서 당뇨병 환자로 손이 저리다면 주치의와 상의해 정밀검사를 받아 봐야 한다. 김철 인제대 상계백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는 “손 저린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되면 전문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