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8.13 21:39

조성환 “강원전 첫 승 간절해”, 최윤겸 “중요한 시점서 졌다”

등록 : 2017.08.13 21:39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조성환 제주 감독/사진=KFA

조성환 제주 유나이티드 감독이 강원FC전 첫 승에 기쁨을 표한 반면 패장 최윤겸 강원 감독은 아쉬움을 곱씹었다.

제주는 13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강원과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완승했다.

경기 후 조성환 감독은 "올 시즌 강원을 상대로 두 번 모두 승리를 못 챙겨 승리에 대한 간절함이 있었다.

선수들의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 2경기 강원전 패배에 비춰볼 때 초반 선제골이 중요했다. 그런 의미에서 진성욱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조 감독은 "진성욱은 주로 후반에 투입됐지만 가지고 있는 능력이 있다. 앞으로도 전반이나 후반에 상황에 따라 활용할 수 있는 부분이 있을 것"이라고 칭찬했다.

조 감독은 "내부적으로 분위기가 많이 바뀌었지만 고비를 넘었다고 보긴 멀었다. 8월에 전남-광주전 이후 수도권 팀들과 일정이 남아있다. 일단 두 경기를 잘 치른 뒤 그 이후 분위기를 몰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최근 5경기 4승 1무의 상승세에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앞서 경기 전 만난 조 감독은 남은 시즌 최종 목표를 묻는 질문에 “리그 우승이 남아있다. 당연히 우승을 목표로 한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안방에서 2013년부터 제주전 4연승에 도전했던 최윤겸 감독은 "모든 경기가 다 중요하지만 잡아야 되는 중요한 시점에 제주를 만나 당한 패배여서 아픈 것 같다. 선수들은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 이제부터는 경기 스타일을 염두에 두고 판단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평창=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전 여친들은? “취향 소나무네”

“썰전 보다가 소름 돋아서...” 박형준 교수의 새로운 주장

소유진 남편 백종원, 그의 시계는 거꾸로 흘러간다? '나이가 들수록...'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소방관, 헌신의 DNA] 불보다 뜨거운 ‘헌신의 DNA’
‘신고리 짓되, 원전은 축소’ 묘수… 탈원전 정책 더 탄력
대학생 고민 1순위는 취업?... ‘주변관계’를 더 걱정했다
[광화문이 궁금해?] 미군 항모전단이 울릉도 간 까닭이...
구명조끼는 어디에… 안전 무방비 낚싯배
[나를 키운 8할은] 동화작가 황선미 “결핍이 창작 원천 됐다”
[기민석의 성경 속(俗) 이야기] 아담과 이브는 배꼽이 있었을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