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손효숙 기자

등록 : 2017.10.10 11:04
수정 : 2017.10.10 11:14

“‘김정은 참수 작전’ 계획, 북한에 유출됐다”

등록 : 2017.10.10 11:04
수정 : 2017.10.10 11:14

이철희 “군 최신 작전계획 북에 해킹…235GB 분량”

지난해 9월 국방통합데이터센터(DIDC)가 북한인 추정 해커에 해킹당했을 당시 북한 지도부를 제거하기 위해 한미 연합군이 작성한 ‘김정은 참수 작전’ 계획이 북한에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지난해 9월 국방통합데이터센터가 북한인 추정 해커에 뚫렸을 때 중요한 기밀이 대거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의원실에 따르면 당시 유출 자료는 우리 군 외부 인터넷망과 내부 인트라넷(국방망)에서 235GB(기가바이트) 분량으로, 2급 기밀 226건, 3급 기밀 42건, 대외비 27건 등이 포함됐다.

특히 유출된 자료 중에는 북한 지도부를 타격하는 ‘참수작전’의 구체적인 내용이 들어있는 ‘작전계획 5015’, 국지 도발 대응 계획인 ‘작전계획 3100’ 문서도 있었다. 참수작전과 관련해선 북한 지도부 이동 상황 식별ㆍ보고와 은신처 봉쇄, 공중 강습, 북한 지도부 확보ㆍ제거ㆍ복귀 등 4단계 계획이 유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국방부가 유출된 자료 중 182GB 분량에 대해서는 어떤 내용이 유출됐는지 파악조차 못한 상태”라고 말했다.

앞서 5월 국방부 검찰단은 지난해 9월 발생한 국방망 해킹이 북한 해커 조직에 의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당시 군 검찰은 해킹 사건으로 인한 비밀 유출과 관련 사이버사령관과 센터장 등 26명에 대한 징계를 발표했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화예술교육이 미래다] 문화생활은 인권... '요람에서 무덤까지 필요'
“비 온 뒤에 땅 더 굳어져… 양국 협력 발전 계기 되길”
[단독] “한일전 이기고 월드컵 실패하면 무슨 소용인가” 차범근의 일갈
포항 지진 피해 대학생에 1년치 등록금 '과잉 지원' 논란
[짜오! 베트남] 베트남 공휴일은 10일... 크리스마스에 가장 붐벼
이 추위에 두시간 덜덜, 응답없는 장애인콜택시
주중대사가 文대통령 영접 않고 난징으로 간 이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