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혼잎 기자

등록 : 2017.08.27 15:52
수정 : 2017.08.27 21:16

28일 천둥ㆍ번개 전국에 많은 비

등록 : 2017.08.27 15:52
수정 : 2017.08.27 21:16

29일부터 초가을 날씨 성큼

쾌청한 가을 하늘이 보기만 해도 싱그럽다. 27일 오전 전남 여수시 웅천친수공원에서 해바라기가 푸른 하늘과 대조를 이뤄 눈길을 끌고 있다. 여수=연합뉴스

6월 셋째 주 이후 10주 만에 모처럼 ‘비 없는 주말’이 찾아왔지만, 28일에는 다시 전국에 폭우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비가 그친 후에는 가을이 성큼 다가올 전망이다.

기상청은 “월요일인 28일 서울ㆍ경기를 비롯한 중부지방을 시작으로 오후부터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리기 시작해 밤에 전국으로 확대될 전망”이라고 27일 밝혔다. 예상 강수량은 서울ㆍ경기, 강원 영서, 충청 북부, 서해5도는 20∼70㎜(최대 100㎜)이다. 특히 중부지방엔 시간당 30㎜ 이상의 폭우가 내릴 것으로 보여 침수피해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이 밖에 충청 남부, 강원 영동, 전북 북부, 경북 북부, 울릉도와 독도에는 10∼50㎜, 전북 남부, 전남, 경북 남부에는 5∼30㎜가량의 비가 내리겠다.

이번 비는 29일 새벽부터 차차 그칠 전망이다. 비가 그치고 난 후에는 당분간 선선한 초가을 날씨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주를 기점으로 한반도가 남쪽의 후텁지근한 북태평양고기압 대신 북쪽의 차가운 고기압의 영향권에 드는 날이 많아지겠다”면서 “이로 인해 전국 대부분 지방의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밑도는 가을날씨에 접어들 것”이라고 전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술 안 마셨지만 음주운전 했다?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경력 김선희 형사과장의 ‘나의 아버지’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